[수원 브리핑] 광교호수공원 '꽃빛단지', 코스모스·해바라기 만개
  • 경기취재본부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19.09.10 1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 제2주차장 옆 1만여㎡ 부지 올해도 장관 연출
수원 화성행궁 등 관광명소 추석연휴 나들이 추천
수원시 광교호수공원 내 꽃빛단지 전경. ⓒ수원시
수원시 광교호수공원 내 꽃빛단지 전경. ⓒ수원시

코스모스와 해바라기가 활짝 핀 ‘꽃빛단지’에서 가을을 마중하세요.

경기 수원시 광교호수공원 제2주차장 옆 1만여㎡ 부지에 꽃이 만개했다. 축구장 1.4배 규모에 황화코스모스, 코스모스, 해바라기가 장관을 이루고 있는 ‘꽃빛단지’다.

10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6월말 황화코스모스 30만여본, 코스모스 22만여본, 해바라기 4만여본을 파종했다. 2015년부터 매년 꽃빛단지를 조성해 광교호수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낭만을 선사하고 있다.

이 밖에도 수원시에는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관광자원이 풍성하다. 추석 연휴에 수원에 머문다면 수원 곳곳의 관광 명소를 찾아 관광상품을 체험해 볼 것을 추천한다.

2014년 대한민국 경관 대상에서 최고의 경관으로 선정된 광교 호수공원에는 꽃빛단지뿐아니라 호수를 감싸는 생태하천, 커뮤니티 숲, 조용한 물숲 등 산책하기 좋은 장소가 많다. 야경이 특히 장관을 이룬다.

광교호수공원 경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프라이부르크 전망대’는 연휴 내내 문을 연다. 지상 3층 규모로 전망층·전시실·카페 등이 있다.

화성행궁은 연휴 내내 문을 열고 추석인 13일에는 무료 개방한다. 12·14일에는 저녁 9시까지 야간 개장한다. 13~15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화성행궁 중앙문에서 도자기·풍경 만들기, 한지 공예 등을 할 수 있는 ‘주말체험마당’이 진행된다.

수원화성 주요시설은 추석 당일(13일)을 제외하고, 연휴 기간 정상 운영된다. 수원전통문화관과 한옥기술전시관도 13일만 문을 닫는다. 수원전통문화관에서는 대형 윷놀이, 팽이치기, 투호 등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다.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과 아트스페이스 광교는 12~15일 휴관 없이 무료 개방한다.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아트스페이스 광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아이파크미술관에서는 현재 ‘셩 : 판타스틱시티’, ‘재-분류 : 밤은 밤으로 이어진다’, ‘人 -공존하는 공간’ 등 3건의 기획전시가 열리고 있다. 

수원컨벤션센터 내 아트스페이스 광교에서 열리는 전시회 ‘최정화, 잡화(雜貨)’에서는 생활 속 익숙한 소재들을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작품 100여 점을 볼 수 있다.

수원박물관·수원화성박물관·수원광교박물관은 12~15일 무료 개방한다. 수원박물관은 10월20일까지 시 승격 70주년 특별기획전 ‘사람중심, 더큰 수원’을 연다.

수원광교박물관은 12월15일까지 일제강점기 일본의 침략과 수탈의 역사를 보여주는 특별전시회 ‘수상한 친절, 의도된 침략’을 연다. 독도박물관장을 역임한 故 사운 이종학 선생(1927~2002)이 기증한 일제강점기 관련 유물 150여 점이 전시된다.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왼쪽 상단 ‘수원관광’ 배너를 클릭하면 수원시 관광에 관한 모든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수원시 행정정보통신망 회선 이원화 긴급사태 대비

경기 수원시가 정보통신망 회선을 2개 지점(KT 남수원·동수원지사)으로부터 제공받아 행정통신망을 이원화했다.

행정(정보)통신망 이원화는 정부나 행정기관 등이 통신망을 구축·운영할 때 단일 통신사에서 장애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2개의 통신회선을 사용하는 방식이다.

10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1월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사건 이후 통신재난 등 긴급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 이날부터 통신망을 이원화했다.

시는 화재·지진·홍수 등 재난·재해 사고로 주회선(KT 남수원지사)에 문제가 생겼을 때 보조회선(KT 동수원지사)을 활용해 행정통신망을 중단 없이 운영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보조 회선을 활용하면 사고가 발생해도 수원시청을 비롯한 시 산하 모든 기관에서 지속해서 전산업무를 할 수 있어 업무 마비 상황을 피할 수 있다. 시민을 대상으로 한 대민서비스(무인민원발급, 민원24, 콜센터 등)도 중단 없이 제공할 수 있다.

앞서 시는 지난달 19일 ㈜KT와 ‘행정통신망 통신국사 이원화 회선 구축·이용’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행정통신망 운영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장수석 수원시 정보통신과장은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최초로 행정통신망 이원화 운영을 시작한다”면서 “통신사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어떤 상황에서도 통신이 마비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희망글판 가을편 문안 시청 담장 등 곳곳에 게시 

‘잠시 눈감고 바람소리 들어보렴 간절한 것들은 다 바람이 되었단다.’ 수원희망글판 가을편 문안이다.

경기 수원시가 수원희망글판 가을편 문안을 오는 11월말까지 시청 담장을 비롯한 시내 곳곳에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가을편 문안은 천양희 시인의 시 ‘바람편지’에서 발췌한 것으로 수원시 인문학자문위원회 위원들이 선정했다.

수원희망글판은 수원시청 정문 옆 담장 게시판을 비롯해 ▲AK플라자 수원역사점 ▲IBK기업은행 동수원지점 ▲장안·팔달구청 ▲선경·북수원·한림도서관 ▲수원 유스호스텔 등 수원시내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컴퓨터, 스마트폰 배경 화면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문안 이미지 파일은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시민참여→수원희망글판’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수원시는 수원희망글판 겨울편 문안을 다음달 한 달 동안 시청 홈페이지 ‘공모·접수’ 게시판에서 공모한다. 당선자 1명에게는 30만원 상당 문화상품권, 후보자 5명에게는 각 5만원 상당 문화상품권을 지급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가을편 문안은 선선한 가을바람을 느끼며 읽어볼 수 있는 따뜻한 문구”라면서 “시민들이 희망글판을 보며 잠시나마 여유를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 가을 시작된 수원희망글판은 시민참여형 거리 인문사업이다. 수원시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계절에 어울리고 정감 어린 문안을 시내 곳곳에 게시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