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골든레이호 한국인 선원 4명 ‘모두 구조’
  • 노진섭 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9.10 2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해안경비대, 트위터로 선박 전도 사고 후 40시간 만에 전원 구조 사실 알려

미국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차량 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갇힌 한국인 선원 4명이 무사히 구조됐다. 선박 전도 사고가 발생한 지 약 40시간 만이다. 

미국 해안경비대(USCG) 존 리드 구조대장은 9월9일(한국 시각) 브리핑에서 구조팀이 우선 3인치 구멍을 뚫어 선원들에게 식수와 음식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구멍의 깊이만 2~3피트(60~120㎝)에 달했다.

당시 무덥고 습한 날씨 탓에 선체 내부 온도가 섭씨 50도까지 치솟았다고 존 리드 대장은 설명했다. 이 때문에 신선한 외부 공기를 선체 내부에 주입하는 작업도 병행했다.

미 해안경비대 공식 트위터=미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고립됐던 한국인 선원 4명이 전원 구조됐다.
미 해안경비대 공식 트위터=미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고립됐던 한국인 선원 4명이 전원 구조됐다.

USCG는 구조 헬기를 동원하고 선체를 절단하는 작업 끝에 우선 선원 3명을 선체 밖으로 빼냈고 뒤이어 마지막으로 남은 선원 1명도 구조했다. USCG는 이 사실을 트위터로 알렸다. 

USCG에 따르면, 구조된 선원 3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상태다. 마지막으로 구조된 선원 1명도 스스로 걸을 수 있을 만큼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CNN과 CBS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구조된 선원들은 골든레이호 기관실에서 근무하는 1·2·3등기관사 및 실습기관사로 30대 초반부터 20대 중·후반대의 젊은이들이다. 40시간의 공포를 이겨낸 이들은 병원 검진 후 가족들과 만날 예정이다.

골든레이호는 9월8일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를 출발한 뒤 항구에서 12.6㎞ 떨어진 수심 11m 해상에서 선체가 왼쪽으로 기울어지며 전도됐다. 탑승 인원 24명 중 20명은 사고 후 구조됐지만 나머지 4명은 선내 기관실에 고립됐다. 골든레이호는 2017년 건조된 7만1178t급 선박이다. GM, 기아차 등의 차량 4000여 대가 선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