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기도 생활임금' 1만364원 확정... 전년비 3.64%↑
  • 경기취재본부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19.09.11 14: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용대상 도-출자·출연기관 소속 노동자·간접고용노동자 3453명
경기도, 생활임금 지급기업 공공계약 가점 부여 등 민간 확산 유도

내년도 ‘경기도 생활임금’이 올해보다 364원 많은 시급 1만364원으로 확정됐다. 이는 최저임금보다 21% 많은 액수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달 3일 열린 생활임금위원회를 통해 ‘2020년도 경기도 생활임금’으로 시급 1만364원을 확정하고, 10일자로 고시했다.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내년 생활임금은 올해 1만원보다 3.64% 가량 상승한 수준으로, 월 급여 기준으로는 7만6000원이 늘었다(월 209만원→216만6000원).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 8590원보다도 1774원이 많다.

도는 경기연구원이 제시한 상대빈곤 기준선, 주거비, 교육비 등을 고려해 수립한 ‘2020년도 생활임금 산정기준’에 의거해 내년도 경기도 생활임금을 이 같이 결정했다.

경기도 생활임금에는 가계지출 기준 9756원, 근로소득 기준 1만93원, 가계소득 기준 9711원, 노동자 평균 임금 증가율 1만510원 등 총 4개 기준의 평균값인 1만20원에 생활임금위원회 위원들이 제안한 교통비 및 통신비 344원이 포함됐다.

내년 1월부터 적용되는 ‘2020년도 생활임금’ 시급 1만364원의 적용대상은 도 및 도 출자·출연기관 소속 노동자와 도 간접고용 노동자 등 총 3453명에 이를 전망이다.

류광열 도 노동국장은 “내년도 생활임금은 토론회, 생활임금위원회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반영해 실질적으로 노동자들의 삶의 질을 증진 시킬 수 있는 금액으로 산정했다”며 “생활임금제가 노동자들의 소득증대와 소비활성화를 일으켜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생활임금이란 노동자가 가족을 부양하고, 교육·문화 등 각 분야에서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유지하며 실질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저임금 등을 고려한 임금을 말한다.

도는 2014년 광역 자치단체 최초로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했으며, 이듬해인 2015년 6810원을 시작으로 올해 1만원 목표를 달성했다.

도는 도 및 시군 공공계약 참여희망 기업 중 생활임금 지급 기업에 대해 가점을 부여하는 내용의 ‘일반용역 적격심사 세부기준’ 개정안을 신설, 올해 3월부터 적용하며 민간분야까지 생활임금제도 확산을 유도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