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성남·광주시, ‘수서~광주, 위례~삼동’ 조기추진 손 잡아
  • 경기취재본부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19.09.16 1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등 공동건의문 채택·조기추진 협약 서명
이 지사 "경기동부권 철도망 신속한 구축 위해 최선 다할 것"

경기도와 성남·광주시가 ‘수서~광주, 위례~삼동 조기추진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이 사업이 조속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16일 도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은수미 성남시장, 신동헌 광주시장은 이날 경기도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건의문’과 ‘조기 추진 협약’에 공동 서명했다.

경기도와 성남시, 광주시가 ‘수서~광주’, ‘위례~삼동’ 철도건설 조기 추진을 위해 손을 잡았다. (왼쪽부터 은수미 성남시장, 임종성 국회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태년 국회의원, 신동헌 광주시장, 소병훈 국회의원.) ⓒ경기도
경기도와 성남시, 광주시가 ‘수서~광주’, ‘위례~삼동’ 철도건설 조기 추진을 위해 손을 잡았다. (왼쪽부터 은수미 성남시장, 임종성 국회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태년 국회의원, 신동헌 광주시장, 소병훈 국회의원.) ⓒ경기도

협약에 따라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는 경기 동부지역 교통 수요 분산과 경기도~서울시간 통행 불편 해소를 위해 이들 철도 노선의 조속한 추진을 요청하는 공동 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도시 발전이나 도민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있어 기반시설, 그중에서도 교통기반시설이 정말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며 “경기 동부권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성남시와 광주시에 큰 경사가 생긴 것 같다. 도에서도 열심히 추진하고 지원해 신속하게 철도망이 구축되고 현실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경기 북부의 경우 약 28조원을 들여 철도망을 포함한 교통기반시설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라며 “안성, 포천, 광주, 이천 등에서 ‘철도가 없다’는 한탄이 있었는데, 포천은 얼마 전에 지하철 연장을 했고, 광주에는 철도가 들어가게 됐으며, 안성에도 안성-용인-평택을 잇는 철도망이 준비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은 성남시장은 “(성남시는) 거주인구는 95만이지만 이동인구는 250만에 달해 교통체증이 심했는데 2개 노선이 생겨난다면 성남시 교통문제가 많이 해소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협약식을 마련해 준데 대해 감사를 전하며, 성남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 광주시장도 “광주는 인구증가율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반해 난개발 등으로 도시의 구간 조건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라며 “이런 것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전철과 같은 대중교통이다. 앞으로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번 공동건의문에는 ▲수서광주선 철도건설사업 기본설계 예산 확보 ▲위례신사선 연장사업 경제성 확보 위한 각 시의 개발계획 반영 ▲위례신사선 사업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선정 검토 ▲향후 철도노선 및 역사계획 수립 시 지자체 의견 반영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다각적 검토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협약서’에는 공동건의문을 국토부, 기획재정부 등에 제출하고 원활한 행정지원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운영하는 등 사업이 조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날 협약 체결을 통해 공동 노력을 기울이게 될 ‘수서광주선 연장사업’은 서울 수서역과 광주 광주역 간 19.2km 구간을 잇는 사업이다. 수서~삼동까지 15.5km 구간을 신설하고, 삼동~광주 간 3.7km 구간은 기존 노선을 활용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총 8709억 원이 투입된다.

‘위례신사선 연장사업’은 성남 위례역에서 광주 삼동역까지 10.42km 구간을 잇는 공사다. 성남 6개, 광주 1개 등 총 7개소의 정거장 신설을 포함하는 공사로 총 8168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