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손학규가 나 쫒아내려 직무정지…끝까지 싸울 것”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9.19 1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윤리위,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의결…비당권파 반발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지난 5월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 시사저널 박은숙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지난 5월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 시사저널 박은숙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당 윤리위원회의 당직 직무 정지 6개월 처분을 받은 뒤 "손학규 대표의 정치공작"이라며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9월19일 페이스북에 "손 대표가 저를 쫓아내려고 6개월 직무 정지시켰다. 착잡하다"면서 "국민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잡으라는데 손 대표는 하태경 잡는 데 혈안"이라고 손 대표를 정면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국민들은 권력의 2인자를 잡으라고 했지, 당내 2인자를 잡으라고 하지 않았다"며 "손 대표는 조국 끌어내려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만들기보다 하태경 숙청해서 당 독재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바른미래당 윤리위는 오후 7시부터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3시간 여에 걸친 격론 끝에 하 최고위원에 대한 당직 직무 정지 6개월의 징계를 의결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5월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한 뒤 윤리위에 제소됐다. 하 최고위원의 당시 발언이 '노인 폄하'로 비쳐 당에 위해를 끼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하 최고위원 징계가 확정될 경우 현재 손 대표를 옹호하는 당권파 4명,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비당권파 5명의 최고위원 구성은 4 대 4 동수가 된다. 하 최고위원은 이에 관련해 "저를 직무 정지시킨 윤리위 4명 모두 손 대표 측 추천인사"라며 "윤리위원장은 어제 최고위원들이 불신임했다. 하지만 손 대표가 뽑은 4명 윤리위원들이 다른 윤리위원들의 거센 항의에도 불구하고 막무가내로 숙청을 강행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건 당헌·당규를 위반한 불법 결정이고 명백한 친위쿠데타다. 추석 당 지지율 10% 안 되면 사퇴하겠다고 한 국민과의 약속을 뒤집기 위해 손 대표가 벌인 자작 쿠데타"라고 비난했다. 

한편, 비당권파 측은 안병원 윤리위원장이 주재한 9월18일 회의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비당권파 측은 회의에 참석한 윤리위원 8명 중 중 2명이 격론 끝에 퇴장하고 1명이 기권한 상태에서 표결이 이뤄졌다며 절차적 정당성도 훼손됐다고 강조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당헌·당규상 징계 처분을 받은 사람은 징계 의결서를 받은 날부터 14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는 만큼 하 최고위원은 일단 재심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