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폭풍…文대통령 지지율 40%, ‘대선득표율’ 붕괴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9.20 14: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여론조사…文대통령 국정지지율 취임 이후 최저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인 40%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대선득표율이었던 41%가 붕괴된 것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이 문 대통령 지지율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9월9일 임명장 수여 후 기념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9월9일 임명장 수여 후 기념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9월20일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0%로 집계됐다. 직전 조사인 9월 첫째 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반면 부정평가는 4%포인트 상승한 53%로 조사됐다. 7%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는 문 대통령 재임 중 각각 최저치이자 최고치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13%포인트로, 직전 조사에 기록했던 5%포인트에 비해 더 벌어졌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건 30대(55% 대 39%)와 40대(49% 대 39%)가 유일했다. 20대(38% 대 47%), 50대(44% 대 53%), 60대 이상(24% 대 69%)에선 부정평가가 압도했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과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자 간 의견이 극명히 엇갈렸다.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선 각각 78%와 62%가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선 각각 97%와 84%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의 이유로는 ‘외교 잘함’(18%)과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9%), ‘복지 확대’와 ‘북한과의 관계개선’(7%) 등이 꼽혔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인사(人事) 문제’(29%)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0%), ‘독단적·일방적·편파적’(10%)이 꼽혔다.

조 장관이 법무부 장관으로서 적절한지 묻는 질문에는 ‘적절하지 않다’(54%)는 의견이 ‘적절하다’(36%)보다 많았다. 8월 말 조사와 비교하면  ‘적절하다’는 답변이 9% 포인트 늘었는데 주로 지지층 결집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