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서 4일 연속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누적 9번째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9.27 09: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양주는 음성…전국 돼지 48시간 이동중지

인천 강화군에서 국내 9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농장이 나왔다. 강화군에서만 4일 연속 5번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월27일 전날 어린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며 돼지열병 의심신고를 한  강화군 하점면 양돈농장에 대해 정밀 검사를 한 결과, 최종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농장은 현재 돼지 2000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

이로써 국내에서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곳은 지난 9월17일 경기 파주시 연다산동에 위치한 농가를 시작으로 총 9곳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5건이 강화에서 발생했다.

* 국내 ASF 확진
1) 9.16일 신고 - 경기도 파주시 소재 돼지농장(9.17일 확진)
2) 9.17일 신고 - 경기도 연천군 소재 돼지농장(9.18일 확진)
3) 9.23일 신고 - 경기도 김포시 소재 돼지농장(9.23일 확진)
4) 9.23일 신고 - 경기도 파주시 소재 돼지농장(9.24일 확진)
5) 9.23일 예찰 - 인천시 강화군 소재 돼지농장(9.24일 확진)
6) 9.25일 신고 - 인천시 강화군 소재 돼지농장(9.25일 확진)
7) 9.25일 예찰 - 인천시 강화군 소재 돼지농장(9.26일 확진)
8) 9.26일 신고 - 인천시 강화군 소재 돼지농장(9.26일 확진)
9) 9.26일 신고 - 인천시 강화군 소재 돼지농장(9.27일 확진)

한편 전날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 양주시 은현면 소재 농장 2곳과 연천군 청산면 농장은 최종 음성으로 확인됐다.

돼지열병 발생농장은 모두 정부의 중점관리지역인 경기도와 인천, 강원도 등 3개 광역시도 내에 있어 정부는 아직 확산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강화도의 경우 나흘간 5차례나 확진 판정이 나와 우려를 더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전날 정오로 종료될 예정이었던 전국 48시간 돼지 이동중지명령을 한 차례 더 연장해 28일 정오까지 이동을 통제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