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과 막말에 얼룩진 국감…여상규 욕설 논란 일파만파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0.08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상규, 검찰에 “패스트트랙 수사 말라”며 외압…여당 의원엔 ‘XX’ 같다며 욕설

10월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고성과 막말로 또 한 번 얼룩졌다. 이번엔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 위원장의 욕설 파문이 불거졌다.

ⓒ YTN 캡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서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욕설해 논란이 일고 있다. ⓒ YTN 캡처

이날 국회 법사위는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서울 중앙지검 및 서울남부지검을 비롯한 재경지검에 대해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여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을 향해 “야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려다 많이 고발돼 있다”며 “이는 순수한 정치 문제이니 이런 고발들은 수사하지 말라. 공정하지도 않다”고 말했다.

또 “검찰이 용기 있게 책임지고 철저히 수사할 건 하고 말아야할 건 말아야 한다”라며 “판단은 검사님의 몫이다”라고 발언했다.

이 같은 발언 이후 여당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특히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여 위원장은 수사 대상인데 국정감사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서는 안 될 말이다”라며 “국회법 정신 모독이다”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표창원 의원은 “수사 외압하지 말라”고 했고, 이철희 의원도 “참담하다. 법사위원이라는 사실 자체가 부끄럽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의 의사발언 도중 김 의원이 “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소리치자 여 위원장은 “누가 감히 소리를 지르냐”며 맞받았다. 그러면서 “듣기 싫으면 귀를 막으라. 민주당은 원래 듣고 싶은 얘기만 듣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 위원장은 이어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 아주”라고 욕설을 내뱉었다. 여 위원장의 발언은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다. 

논란이 커지자 여 위원장은 “김 의원 말에 화가 나서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한다. 그때 흥분한 건 사실”이라며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공개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인터넷에 여 위원장 발언이 떠돈다며 연락이 왔다”면서 “속기록에 기록되지 않도록 발언을 취소하는 게 좋겠다. 이번 계기를 통해 차분하고 안정적으로 (국감을 진행하고) 위원들이 흥분해도 위원장이 가라앉히는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유념하겠다. 앞으로 서로 주의하겠지만, 위원들도 상대방 위원 발언에 개입하거나 간섭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속기록은 삭제해주길 바란다”고 상황을 끝맺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