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씨’ ‘前 민정수석’…조국 장관 호칭 놓고 여야 ‘부글부글’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10.08 16: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위 국감서 바른미래 권은희·민주 소병훈 의원 충돌
한국당, 대정부질문 전부터 ‘장관’ 호칭 거부
조국 법무부 장관 ⓒ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정국에서 극한대립을 이어온 여야가 조 장관 호칭을 두고도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0월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선 조 장관 호칭을 두고 여야간 논쟁이 벌어졌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에 관해 공직자윤리법 위반 여부를 질의하면서 조 장관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라고 칭했다.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 장관을 법무부 수장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이 담긴 표현으로 해석됐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월8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혁신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월8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혁신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권 의원은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에게 "조 전 민정수석의 펀드는 경영 참여형 사모펀드로 보인다"며 "공직자윤리법에 주식이 직무 관련성이 있으면 매각이나 백지 신탁을 해야 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도 재산 등록으로 공개되는 재산이 불법적으로 축적 운용되는 부분은 심사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장관을) 굳이 전직으로 불러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라고 불러도 되겠느냐"고 쏘아붙였다. 이어 "창피하게 그러지 말자"며 "덜떨어진 옛날 정치를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 호칭 문제는 급기야 여야 의원간 대립으로 번졌다. 고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소란이 진정되자 권 의원은 펀드 재산 등록 당시 조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있었기 때문에 전 민정수석이란 호칭을 썼다는 취지로 말했다. 

권 의원의 설명에도 논란이 쉬이 잦아들지 않는 것은 이미 비슷한 장면이 국회에서 많이 연출됐기 때문이다. 사실상 '조국 청문회 2라운드'로 불렸던 정기국회 대정부질문이 시작이었다. 지난 9월26일 막을 올린 대정부질문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조 장관에게 질의하면서 '전 민정수석' '법무부 관계자' 등으로 부르며 민주당과 대립했다. 곽상도 의원은 민주당의 강한 반발에도 질의 내내 조 장관을 "피의자 조국"이라 불렀다. 

10월1일 열린 대정부질문에선 주호영 의원이 조 장관을 "조국씨"라고 불러 역시 민주당 의원들의 비난을 샀다. 주 의원은 조 장관에게 "우리 국민들 중에서, 죄송합니다. 조국씨를 법무부 장관으로 받아들이는 사람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다고 이 자리에서 따로 부를 방법이 없어서"라고 말했다. 박명재 의원은 조 장관을 '귀하'로 지칭하며 "국무위원석이 아닌 검찰청 조사실에 앉아 있어야 한다는 것이 여론"이라고 했다. 대정부질문이 열리기 전부터 나경원 원내대표는 "우리는 기본적으로 조 전 민정수석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호칭을 장관이라고 부르기 어렵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