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별장서 윤석열 접대’ 한겨레 보도 파문 커져
  • 유지만 기자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9.10.11 2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민정수석때 검증했지만 거짓으로 판단”
여환섭 당시 수사단장 “윤중천이 부인, 증거도 없어”
윤석열 “한겨레 민형사상 소송”

‘김학의 성접대 사건’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도 접대를 제공했었다고 진술했다는 한겨레 신문 보도의 파문이 커지고 있다. 민정수석 재직 당시 해당 사안에 대해 검증했던 조국 법무부장관도 입장을 내고 “검증했지만 거짓이었다”는 입장을 내놨으며, 수사단장이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면담보고서는 있었지만 윤씨가 부인했고 증거도 없었다”고 밝혔다. 당사자인 윤석열 검찰총장은 기사를 낸 한겨레 신문에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다.

한겨레21은 10월11일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은 윤씨의 이런 진술이 담긴 보고서를 작성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으나,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에 대해 기초 사실 조사조차 하지 않은 채 사건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는 즉각적으로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대검은 보도 직후 입장문을 내고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검찰총장은 윤씨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별장)에 간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자연스럽게 관심사는 이 날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있은 국정감사장에 쏠렸다.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김학의 사건 재수사단의 단장이었다. 여 지검장은 11일 대구고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검찰 과거사위원회 정식 조사 기록에서 윤 총장 이름을 본 적이 없다”며 “정확한 의미는 말하기 어렵지만 윤중천씨가 ‘(윤 총장을) 만난 적도 있는 것도 같다’는 애매한 면담 보고서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기록을 인계받은 후 윤씨에게 보고서에 적힌 것과 같은 이야기를 (조사단에)한 적이 있느냐고 물으니 ‘그렇게 이야기한 적 없다’고 했다”며 “당시 수집된 수사기록상에서도 윤석열이란 이름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10월11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2019년 대구·부산 고등검찰청, 대구·부산·울산·창원 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여 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질의에 "윤중천이 윤석열을 안다는 진술을 한 적이 없다"고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월11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2019년 대구·부산 고등검찰청, 대구·부산·울산·창원 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여 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질의에 "윤중천이 윤석열을 안다는 진술을 한 적이 없다"고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당시 민정수석 자리에 있었던 조국 법무부장관도 해당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 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11일 오후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한겨레신문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이날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한겨레신문 기자 등을 상대로 고소장을 발송했다”며 혐의는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또 “윤 총장은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