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철퇴 맞은 전자담배…“사용중단 강력 권고”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10.23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美 1479명, 韓 1명 폐손상 발견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국내외에서 전자담배로 인한 폐손상 및 사망사례가 보고된 데 따른 조치다. 

5월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어반소스에서 열린 전자담배 '쥴(JUUL)' 출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장 한켠에 쥴 랩스(JULL Labs)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5월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어반소스에서 열린 전자담배 '쥴(JUUL)' 출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장 한켠에 쥴 랩스(JULL Labs)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0월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폐손상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밝혀지기 전까지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청소년은 사용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한 9월20일 이후 그로 인한 폐손상 의심사례가 1건 보고됐다. 미국에서는 10월15일 기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1479명에게 폐손상이 발견됐다. 이 가운데 33명은 숨졌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사전 판매허가를 받지 않은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를 유통 금지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중국과 인도, 이스라엘, 말레이시아 등은 아예 액상형 전자담배의 판매를 금지했다. 

액상형과 궐련형을 포함한 전자담배의 국내 성인 사용률은 2017년 2.7%로 조사됐다. 전년보다 0.4%포인트 늘었다. 청소년 사용률은 지난해 들어 성인과 같은 수준으로 올라섰다. 2018년 그 비율은 2.7%로 전년보다 0.5%포인트 증가했다. 

보건복지부는 관계부처와 손잡고 액상형 전자담배의 안전관리를 위한 2차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 대책은 △관리체계 강화를 위한 법적 근거 마련 △유해성과 유해사례 등 조사 신속 실시 △담배 구성성분 제출 요구 등 안전관리 강화 △니코틴액 수입통관 강화 △불법 판매단속 및 유해성 교육홍보 등이다. 

박능후 장관은 “(액상형 전자담배는) 국민의 생명,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국회에 계류 중인 담배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법률안이 조속히 처리될 필요가 있고, 정부도 이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