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김해-양산 ‘낙동강 관광벨트’ 개발 뭉쳤다
  • 부산경남취재본부 김완식 기자 (sisa512@sisajournal.com)
  • 승인 2019.11.15 1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지자체 관광‧문화‧농업 등 연계사업 확대 추진
11월 27일 양산서 경남도 현안 사업 폭넓게 논의 될 듯

낙동강 줄기를 따라 형성된 경남 밀양시와 김해시, 양산시 등 3개 시의 관광‧문화‧농업에 대한 연계사업이 다양하게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김봉태 밀양시 부시장과 강호동 양산시 부시장, 조현명 김해시 부시장을 비롯한 실무진들이 만나 각 지역의 우수한 자원을 상호 융합하고 활용함으로써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11월14일 김해에서 양산·김해·밀양시 부시장과 관계부서장이 참여하는 연석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연계협력 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공감대를 함께하고 사업발굴과 추진에 따른 실무협의회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경남도가 인근 자치단체간의 현안사업을 해당 시간 협력을 통해 해결함으로써 성과 창출과 시너지 효과를 올리는 연계협력 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양산·김해·밀양시가 이 같은 사업을 위해 함께 뜻을 모은 만큼 낙동철교(콰이어강의 다리) 관광자원화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른쪽에서 세 번째 김봉태 밀양시부시장, 네 번째 조현명 김해시 부시장, 다섯 번째 강호동 양산시부시장 등이 함께 했다. ⓒ밀양시
오른쪽에서 세 번째 김봉태 밀양시부시장, 네 번째 조현명 김해시 부시장, 다섯 번째 강호동 양산시부시장 등이 함께 했다. ⓒ밀양시

11월 말까지 지자체별 사업 선정‧협의 거쳐 최종 사업 발굴 

3개 시의 부시장들은 김해 레일바이크, 밀양 트윈터널 등 관광지 요금을 할인하고 지역의 맛집 탐방 등도 시도하기로 했다. △양산 통도사‧밀양 표충사‧김해 봉하마을, 신영복 선생 묘 등을 연계한 관광 상품화 △낙동강 종주길 자전거 대회 △영남대로 이야기길 사업 △배내골‧밀양댐 명품 단풍길 조성사업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낙동강 뱃길(황포돗배) 재현사업 △택시‧숙박‧관광사업자 등 관광수용태세 개선사업도 추진된다. 그간 낙동강 벨트를 중심으로 경남의 동부권에 위치한 이들 지자체는 지리‧문화적으로 같은 생활권역에 속해 있음에도 상호 교류에 있어 다소 미흡했던 부분을 이번 계기로 협력과 상생발전의 관계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이라고 3개 부단체장들의 입장이 한데 모인 것이다.

아직 계획단계에 있지만 연계‧협력사업으로 관광‧문화‧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진행 될 예정이다. 실질적인 성과 도출이 중요한 점을 감안해 올해 11월 말까지 각 지자체별 사업을 선정하고 실무진 협의를 통해 최종 사업을 발굴 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이 자리에서 김봉태 밀양시부시장은 “밀양시는 체류형 관광도시의 근간이 될 ‘밀양 농어촌관광휴양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재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올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열심히 추진중”이라고 설명하면서 “양산시와 김해시에 걸쳐있는 관광‧문화‧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협조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강호동 양산부시장은 “이미 양산시와 김해시는 환경기초시설 문제에 대해 상호 협력을 통해 서로 이익을 창출한 모범사례를 가지고 있다”며 “밀양시와는 밀양댐 등 자연환경과 관광자원 공동이용 등을 통한 상호 발전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조현명 김해시 부시장은 “3개 자치단체 부시장을 중심으로 연계협력 사업을 위해 더욱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자”고 피력했다.

이들은 실무협의를 2주 후인 11월 27일 양산에서 개최해 상호 자치단체간에 연관된 현안을 폭넓게 논의한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밀양시 손연미 관광체육과 계장은 “3개시의 연계협력사업은 지자체 구역경계를 넘어 권역별 행정역량을 높이고 지역자원을 상호 융합‧활용하는 것”이라며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태 밀양시부시장은 “자치분권 시대에 지자체 간 상생협력은 필수다. 3개시의 관광·경제·산업·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연계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경남의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과 지역발전 촉매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낙동강 풍경. ⓒ밀양시
낙동강 둔치 풍경 ⓒ밀양시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