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 ‘광역버스 노선입찰제’ 11개 시·군 22개 노선 선정
  • 경기취재본부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19.11.19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버스정책위원회, 18일 13개 시·군 26개 노선 대상 심의
서울시와 사업계획 협의 후 최종 확정…내년 7월 운행개시 목표

경기도가 내년도 ‘경기도형 준공영제(노선입찰제)’ 사업대상 22개 광역버스 노선을 선정했다.

19일 도에 따르면 경기도형 준공영제는 ‘대중교통이 자가용 보다 더 편리한 경기도’를 실현하겠다는 이재명 지사의 공약사항으로, 영구면허로 운영하는 민영제와 달리 버스노선을 공공이 소유하고 경쟁입찰을 통해 선정된 운송사업자에게 한정면허를 부여해 버스운영을 위탁하는 제도다.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이번에 선정된 노선은 올해 7월부터 9월까지 13개 시·군에서 발굴한 26개 노선을 대상으로 지난 18일 경기도버스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선정 노선은 택지개발지구 등 교통대책을 위한 17개 신설노선(신도시 2개, 택지개발지구 14개, 소외지역 1개)과 수익이 나지 않아 운송업체에서 반납을 희망한 5개 노선이다.

지역별로는 ▲파주시 1개(신설) ▲화성시 3개(신설) ▲광주시 3개(반납1, 신설2) ▲이천시 1개(신설) ▲용인시 5개(신설) ▲광명시 1개(신설) ▲수원시 1개(반납) ▲김포시 3개(반납) ▲안성시 1개(신설) ▲의정부시 1개(신설) ▲의왕시 2개(신설) 등이다.

도는 이번에 선정된 22개 노선 중 서울시와 협의가 필요한 15개 노선은 사업계획 협의를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는 내년 7월 운행 개시를 목표로 최종 확정 노선의 입찰과 선정된 운송사업자의 준비기간을 감안해 관련 절차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용주 공공버스과장은 “현재 노선입찰제 시범사업이 운행 개시를 목전에 두고 있는 시점이지만, 도민들에게 꼭 필요한 버스서비스가 적기에 제공될 수 있도록 2020년 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필요 노선이 적기 운행되도록 상시로 노선수요를 조사해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