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에서 어선 화재·전소…1명 사망, 11명 실종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11.19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치잡이 조업 중 사고…해경·해군, 헬기 등 동원 집중 수색·구조 작업

제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갈치잡이 어선에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11월19일 오전 7시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경남 통영 선적의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수색·구조에 나선 해경은 오전 10시21분쯤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선원 1명을 구조해 제주 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이 선원은 김아무개(60·경남 사천)씨로 확인됐다. 화상을 심하게 입은 상태여서 지문감식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부터 의식과 호흡, 맥박이 없었으며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있었다고 해경은 전했다.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까지 실종 상태다. 해경 조사 결과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한국인 6명, 베트남인 6명 등 총 12명이며 이들의 주소는 경남 통영과 사천, 부산 연제구 등이다.

대성호는 지난 11월8일 오전 10시38분에 경남 통영항에서 갈치잡이 등 조업을 위해 단독 출항했으며 지난 11월18일에 입항할 예정이었다. 해당 선박의 소재는 화재에 취약한 섬유강화플라스틱(FRP)으로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에 따르면, 현재 대성호는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타 뒤집어진 상태로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다.

사고 이후 수색·구조에는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헬기·항공기와 어업지도선, 민간 어선 등이 동원됐다. 다만 현재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사고 해상에는 2∼3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이로 인해 일부 소형 함정은 사고 현장에 접근조차 하지 못하는 등 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사고 어선 주변에서 실종자가 발견된 만큼 주변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경 관계자는 "어선에 불이 크게 나서 함정이 도착하고 나서도 어선 내부로 접근하기가 어려웠다"며 "현재 선박이 뒤집어진 상태로, 선박 내에서도 선원을 발견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해상 날씨가 좋아지면 내부 수색도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사고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해군·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 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현장에서 사고 대응을 하기 위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제주에 도착했으며,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는 광역구조본부가 꾸려졌다. 제주도도 신속한 구조·수색과 실종자 가족 지원 등을 위해 모든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