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靑 대변인 “‘국민과의 대화’ 아수라장 돼버리면 어떡하나 걱정했다”
  • 김재태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11.20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 방송 출연해 “작은 대한민국 보여준 것…맨바닥서 시작해 끝날 땐 모두가 만족”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월19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국민과의 대화'와 관련해 "'아수라장이 돼버리면 어떡하나' 걱정했으나 '작은 대한민국'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11월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맨바닥에서 시작해 정말 난리도 아니었는데 끝날 때는 모두가 만족스러운 모습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상암동 MBC 사옥에서 국민 패널 300명을 만나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117분간 각종 현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에게 정중한 말만 하는 사람들만 있는 것은 아니어서 두서없이 말하는 국민도 계시고 분노, 고마움 등이 섞여 있었다"며 "저도 방송을 했던 사람으로서 대통령께 가장 죄송한 형식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강점인 진심, 진정성을 보여주려면 어쩔 수 없이 큐시트를 만들어야 하지만 그것을 '짜고 친다'고 하니 '아무것도 없이 해보자' 했는데, 대통령이 '오케이' 해주셔서 참 감사하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 연합뉴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늘 자신이 있어 정상회담에서도 의제가 아닌 질문에 답변을 안 하시는 걸 본 적이 없다"면서 "(대통령의) 머릿속에 정책과 방향성이 명확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선후보) 캠프 시절부터 같이 있었는데 초기에 뵀을 때보다 가다듬어져서 이제는 더 이상 손댈 곳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어제 자리는 대통령만 듣는 자리가 아니라 정치를 하는 모든 사람이 같이 봤어야 하는 장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민감한 질문이 나올 때면 참모들이 긴장도 했지만 잘 넘기고 나서는 서로의 얼굴을 보며 한숨을 쉬었다"며 "끝났을 때는 너나 할 것 없이 '이 정도는 정말 괜찮다' 하면서 손뼉을 쳤다"고 밝혔다. 

또한 "진행될 때는 서로가 자기 의견을 주장하려 했지만 만족스러운 모습으로 끝내는 것을 보면서 '우리 국민이 상당(한) 수준이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임기 중 2년 반이 지났지만 2년 반이라는 시간이 남아 있다"며 "부족한 것들은 채우고 국민의 목소리를 많이 들어 하루하루 아깝지 않게 잘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 대변인은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이 이번 '국민과의 대화'에 앞서 한 방송에 출연해 '기획을 하는 사람으로서 어떤 얘기를 담아내야 할지 곤혹스러웠을 것 같다'고 지적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일각의 평가에는 선을 그었다.

'나는 더 잘할 수 있다'는 게 탁 자문위원의 진심이었을 것이라는 방송 진행자의 언급에 고 대변인은 "인정한다"면서 "대통령을 그만큼 아끼는 마음이 커서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