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불가피’로 최종입장 정리한 NSC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11.21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 시사저널 박은숙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 시사저널 박은숙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한(11월23일 0시)이 임박한 가운데 청와대는 일본의 태도 변화가 없는 한 종료가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최종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11월21일 지소미아 종료 여부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주요 관계국과의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와 관련한 다양한 상황에 대비할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의 NSC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한·일 간 현안 해결을 위한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검토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현 시점에서 지소미아 종료가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다만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막판까지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가 내포됐다. 

이날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일본의 태도 변화가 있지 않은 한 지소미아는 내일 종료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