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절반, 국가복지포털 ‘복지로’ 존재·기능 모른다”
  • 경기취재본부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19.11.27 1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구원, 찾아주는 복지서비스, 대응방안 보고서 통해 ‘홍보 강화’ 지적
중앙정부 차세대 시스템 연동 가능한 자치단체 플랫폼 개발 필요성도 제안

최근 ‘서울 성북구 네 모녀 극단 선택’ 등 생활고로 인한 비극적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지난 1년간 발생한 가족동반 자살 24건 중 10건이 경기도에서 발생했고, 이 중 8건은 ‘생계 문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경기도민 절반가량은 국가복지포털인 ’복지로’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복지포털 '복지로' 홈페이지 갈무리.
국가복지포털 '복지로' 홈페이지 갈무리.

경기연구원은 경기도민 ‘복지로’ 이용실태를 토대로 복지 시스템의 문제점과 개선책, 시사점을 도출한 ‘찾아주는 복지서비스 시대 경기도의 대응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2022년까지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으로, 기존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 범정부시스템, 복지로)에 사회서비스 종합정보시스템과 지역사회 통합돌봄 플랫폼을 연계해 빅데이터 기반의 ‘찾아주는 복지서비스’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는 구상이다.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도입 이후 ‘복지로’ 포털은 일반 국민의 복지정보 검색·서비스 신청 등을 위해 활용될 예정이지만, 경기도민의 ‘복지로’ 인지율은 그다지 높지 않은 수준이다.

경기연구원이 경기도민 30~40대 기혼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진행한 설문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 결과 응답자 51.8%는 ‘복지로’를 알고 있으며, 26.2%는 들어본 것 같다고 했고, 전혀 들어보지 못했다는 비율은 22.0%로 집계됐다.

‘복지로’ 활용률과 만족도는 대체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유아 보편복지서비스 신청 경험자 중 60.4%가 해당 서비스 신청․변경 시 ‘복지로’를 활용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만족도를 묻는 말에는 81.2%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어 대체로 불만족(9.0%), 매우 만족(8.7%), 매우 불만족(1.1%) 순을 보였다.

‘복지로’ 개선 방향으로는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한 복지서비스 종류 확대’(43.0%), ‘필요로 하는 복지서비스 탐색 용이성 제고’(25.0%), ‘개인 정보 입력 시 신청 가능한 복지서비스 자동 추천’(10.0%) 순으로 나타났다.

‘복지로’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응답자 중 ‘복지로’의 복지제도 정보 검색·맞춤형 복지서비스 탐색 기능 제공 인지율은 52.3%였으며, 이 중 이용 가능한 복지서비스 정보를 얻기 위해 ‘복지로’를 가장 먼저 방문한다는 응답은 39.3%에 그쳤다.

경기연구원은 이 같은 조사결과를 종합해 볼 때 ‘복지로’의 이용자 친화성 제고 및 홍보 노력이 가장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연구를 수행한 이유진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찾아주는 복지서비스 시대를 맞이해 경기도형 복지 사각지대 최소화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중앙정부 차원의 차세대 시스템과 연동 가능한 지자체 플랫폼 개발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 연구위원은 또 “포용적 복지국가 패러다임으로의 전환 촉구를 위해 경기도 조례를 제정해 복지공무원의 적극행정 책임과 권한을 명시함으로써 중앙정부와 타 지자체에 좋은 선례를 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