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변혁’에 칼 빼들었다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2.02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 윤리위, 유승민‧오신환 등 당원권 정지
나머지 12명도 징계절차 착수
오신환 “막장정치 손학규, 해당행위 장본인”

바른미래당 내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싸움이 극에 치달았다. 당 윤리위가 오신환‧유승민 등 비당권파에 당원권 정지 결정을 내리면서다. 12월2일자로 원내대표직 수행이 어려워진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선출 후 첫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5월17일 국회에서 열렸다. 퇴진을 거부한 손학규 대표(왼쪽)에 대해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 하태경 최고위원 등의 비판 발언이 쏟아졌다. ⓒ 시사저널 박은숙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선출 후 첫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5월17일 국회에서 열렸다. 퇴진을 거부한 손학규 대표(왼쪽)에 대해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 하태경 최고위원 등의 비판 발언이 쏟아졌다. ⓒ 시사저널 박은숙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12월1일 오 원내대표를 비롯해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 등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의원 4명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결정했다. 징계 사유는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행위를 지속한 것이라고 윤리위는 설명했다. 당원권 정지의 효력은 윤리위 결정과 동시에 발생한다.

당 윤리위는 이날 징계위에 회부된 나머지 변혁 의원 11명과 김철근 대변인에게도 소명 통보를 하기로 했다. 이르면 다음 회의가 열리는 오는 12월8일 이들에 대한 징계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오 원내대표는 즉각 반발했다. 오 원내대표는 징계 결정 이후 입장문을 내고 “(윤리위 결정에 대해) 실소를 금할 수 없다. 윤리위를 동원한 막장정치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분파적 해당행위를 일삼은 장본인은 바로 손학규 대표 자신”이라며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지난 11월26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원내대표 오신환은 손 대표가 임명한 사람이 아니라 국회법과 당헌·당규에 따라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직선으로 선출한 사람”이라면서 “저를 원내대표 자리에서 축출하는 유일한 방법은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당에서 제명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오 원내대표는 “윤리위의 편파적인 결정은 당연히 수용불가하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법률적, 정치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