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일파만파…가해 아동 처벌 호소 국민청원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2.02 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아 부모, 靑 국민청원 등에 글 올리며 ‘파문’

경기 성남시 소재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니는 5세 여자아이가 같은 반 또래 남자아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은 피해 아동의 부모라고 밝힌 사람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피해자 부모는 지난 12월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난 11월4일 딸과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동갑내기 남자아이가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딸에게 성적학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제 딸은 어린이집에서, 그리고 아파트 단지의 어두운 자전거 보관소에서 같은 반 남자아이에게 강제추행을 당해왔다”며 “이로 인해 제 딸의 입에서는 ‘아파’라는 말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해본 결과 제 딸이 진술했던 장소와 상황 등 모든 정황이 아이의 진술과 똑같이 그대로 찍혀있는 것을 원장, 담임 두 명, 저희 부부가 한자리에 모여 확인했다”며 “만 14세 미만은 형사처벌 대상이 아니라 고소 접수도 안 되는 현실은 너무나 큰 절망감만 안겨 준다”고 호소했다.

그는 “가해자 부모, 가해자 아이, 가해자와 동참해 피해자를 둘러싼 3명의 아이들, 아이의 고통을 무시해버리고 무마하려 한 어린이집 원장과 선생을 반드시 처벌해 달라”면서 “아동 인권에 관련된 처벌의 수위를 높여달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관할 기관인 성남시는 사건이 알려진 직후부터 진상파악에 들어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당 청원은 12월2일 현재 5만여 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그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