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시진핑과 만나 “북·미 대화 중단, 결코 이롭지 않다”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12.23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2월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2월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월23일 오전(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는 자리에서 "북·미 대화가 중단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우리 양국(한·중)은 물론 북한에도 결코 이롭지 않다"고 말했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만나 "모처럼 얻은 기회가 결실로 이어지도록 더욱 긴밀히 협력해가길 희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한반도 문제를 둘러싼 국제 상황은 심상치 않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를 이어가는 가운데 북한의 도발 우려가 다시 고조되는 모습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국면도 변수로 떠올랐다. 자연스레 중국의 말과 행동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이 그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준 점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잠시 서로 섭섭할 수는 있지만, 양국 관계는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맹자는 천시는 지리만 못하고, 지리는 인화만 못하다고 했다. 한·중은 공동 번영할 수 있는 천시와 지리를 갖췄으니 인화만 더해진다면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 주석은 "중국과 한국 양국은 지역의 평화·안정·번영을 촉진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넓은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줄곧 긴밀하게 협력을 해온 친구이자 파트너"라며 "현재 세계적으로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곡에 대해서 우리는 중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키고 양국의 공통된 이익을 수호하고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이번이 6번째다. 지난 6월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이은 6개월 만에 얼굴을 마주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