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대전·세종·충청] 수도권 못지 않은 거물급 대결 예고
  •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20.01.28 12:00
  • 호수 15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바꿀 여야 '대진표'
윤곽 드러나는 2020 총선 출마자들 대공개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4·15 총선을 기다리고 있다. 시사저널은 지난해 8월 다른 언론사보다 한발 앞서 21대 총선 출마자로 거론되는 후보자들의 명단을 발표하면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5개월 동안 많은 부침이 있었고, 후보자들의 윤곽은 보다 더 선명해졌다. 이를 바탕으로 좀 더 구체화된 2차 총선 출마자 명단을 발표한다. 아울러 서울 종로 등 전국적으로 관심을 불러 모으는 격전지도 소개한다. 이번에는 출마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되는 주요 정당의 주요 후보자들 중심으로 구성했다. 한 명의 유력 후보자가 여러 지역에서 거론되는 경우 역시 유력한 지역들을 중심으로 중복 소개했다. 석 달도 채 남지 않은 21대 총선이지만, 지금 국회는 준연동형 비례제를 최초 도입한 선거법 개정안을 확정한 것 외에는 아직 선거구 획정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지역구 253석은 지난 선거와 같지만, 인구 변화로 3곳은 분구를, 3곳은 통합을 해야 한다. 일단은 기존 지역구 중심으로 소개한다. 다음 장을 넘기면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의 선택을 기다리는 253개 지역구 약 1500명의 후보자들 면면을 만나볼 수 있다.

민주=더불어민주당, 한국=자유한국당, 바른=바른미래당, 새보=새로운보수당, 대안=대안신당, 정의=정의당, 평화=민주평화당, 우리=우리공화당, 민중=민중당, 전진=미래를 향한 전진당 4.0  

한 정당에 쉽사리 몰표를 주지 않는 중원 충청권은 각 당을 선거 직전까지 마음 졸이게 하는 권역이다. 20대 국회에서 여소야대의 한계를 절감한 여당 더불어민주당으로선 후반기 국정안정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이곳에서의 승부를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자유한국당 역시 정권심판을 강조하며 잠재된 보수 표심을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다. 그만큼 양당을 중심으로 굵직한 인사들의 충청권 출마설이 지금까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그 때문에 곳곳에서 수도권 못지 않은 거물급 간 빅매치가 예고돼 있다.  

대전의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중구에 출마를 공식화한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부터, 충북 청주 상당구 정우택 한국당 의원과의 당내 경선을 예고한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충남 천안갑 출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까지, 등장만으로도 이미 흥행이 예고된 상태다. 한편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일찍이 불출마를 선언한 행정수도 세종의 경우 분구 가능성이 있어 어느 지역보다 후보자들이 난립하고 있다. 민주당만 벌써 6명의 도전자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가운데, 당에서 세종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하면서 후보자들이 초긴장 하고 있다.

 

[대전 중구] 황운하(민주) - 이은권(한국)

말 많고 탈 많았던 요주의 인물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이 1월15일 사직서를 내고 총선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는 지역이다. 황 원장의 출마 결심으로 이은권 의원과 서대전고 4년 선후배 간의 치열한 혈투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 청주 상당구] 김동연(민주)정우택·윤갑근(한국) 김종대(정의)

충북에서 가장 뜨거운 매치가 이뤄질 지역이다. 현역 정우택 한국당 의원에 맞서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당내 경쟁을 예고한 상황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민주당 후보 출마 가능성도 계속해서 흘러 나오고 있다. 여기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정 의원과 현역 간 격돌을 일찍이 선포해 둔 상태다. 

 

[충남 공주·부여·청양] 박수현(민주) - 정진석(한국)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5선 가도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4년 전 설욕을 위해 제대로 도전장을 던졌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해 6월 국회의장 비서실장직을 내려놓은 후 일찍이 지역 민심을 훑으며 세를 만들어갔다. 정 의원의 경우 한국당 내 중진 용퇴론에 부딪힌 상태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어 출마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