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서울] 최대 빅카드 ‘이낙연-황교안’ 맞대결 가능성은?
  • 감명국 기자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20.01.28 10:00
  • 호수 15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바꿀 여야 ‘대진표’
서서히 윤곽 드러나는 2020 총선 출마자들 대공개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4·15 총선을 기다리고 있다. 시사저널은 지난해 8월 다른 언론사보다 한발 앞서 21대 총선 출마자로 거론되는 후보자들의 명단을 발표하면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5개월 동안 많은 부침이 있었고, 후보자들의 윤곽은 보다 더 선명해졌다. 이를 바탕으로 좀 더 구체화된 2차 총선 출마자 명단을 발표한다. 아울러 서울 종로 등 전국적으로 관심을 불러 모으는 격전지도 소개한다. 이번에는 출마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되는 주요 정당의 주요 후보자들 중심으로 구성했다. 한 명의 유력 후보자가 여러 지역에서 거론되는 경우 역시 유력한 지역들을 중심으로 중복 소개했다. 석 달도 채 남지 않은 21대 총선이지만, 지금 국회는 준연동형 비례제를 최초 도입한 선거법 개정안을 확정한 것 외에는 아직 선거구 획정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지역구 253석은 지난 선거와 같지만, 인구 변화로 3곳은 분구를, 3곳은 통합을 해야 한다. 일단은 기존 지역구 중심으로 소개한다. 다음 장을 넘기면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의 선택을 기다리는 253개 지역구 약 1500명의 후보자들 면면을 만나볼 수 있다.     
민주=더불어민주당, 한국=자유한국당, 바른=바른미래당, 새보=새로운보수당, 대안=대안신당, 정의=정의당, 평화=민주평화당, 우리=우리공화당, 민중=민중당, 전진=미래를 향한 전진당 4.0  

대권주자의 험지 출마 요구가 거세지면서 서울의 몇몇 지역구가 ‘미니 대선’을 방불케 할 정도로 벌써부터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는 이낙연 전 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맞대결 성사 여부가 이번 총선 최대 관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최근 사면된 이광재 전 강원지사의 광진을 출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어 이광재-오세훈 맞대결이라는 또 하나의 대선 잠룡 대결이 기대를 모으기도 한다.

전국 민심의 바로미터인 서울과 수도권은 현재 민주당이 한국당에 비해 정당지지율에서 앞서고 있지만, 지금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한국당-새보수당 간의 보수통합 논의에 따라서 판도가 어떻게 변화할 지 섣불리 예측키 어렵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귀국으로 중도 정당까지 출현할 경우 총선 지형은 또 한번 요동칠 전망이다. 

[종로] 이낙연(민주) - 황교안(한국)

이낙연 전 총리의 종로 출마는 거의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다. 관심거리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출마 여부다. 여전히 전망은 엇갈린다. 당내에서 “결국 종로로 나가게 될 것”이란 얘기가 나오는 반면, 일각에선 “용산 등 다른 지역으로 나가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아직 황 대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있다.

[광진을] 이광재(민주) - 오세훈(한국)

오세훈 전 시장이 광진 을 출마 선언을 했을 때만 해도 추미애 장관과의 대결구도가 이뤄질 것으로 봤다. 하지만 추 장관이 입각으로 총선에 나서지 못하는 대신 이광재 전 지사와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등의 전략공천이 거론된다. 만약 이 전 지사가 나서면 또 하나의 ‘잠룡대결’이 펼쳐진다.

[동작을]  고민정(민주) - 나경원(한국)

총선 출마 결심 후 현재 여러 지역구를 고민 중인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이 만약 동작을에 나선다면 나경원 전 한국당 원내대표와 맞붙게 된다. 문재인정부 청와대와 한국당을 각각 대표하는 두 여성이 펼칠 맞대결이 한층 더 흥미진진해질 전망이다.

 

[송파을] 최재성(민주) - 배현진(한국)

2018년 재보선 이후 리턴매치다. 재보선 때 큰 표 차로 패했던 배현진 전 앵커는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이번에는 첫 선거와 다른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벼르고 있다. 4선의 관록을 자랑하는 최재성 의원 역시 만만찮게 도전해올 배 전 앵커와의 일전을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