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추적’ 임한솔 “정의당 탈당하겠다”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20.01.17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문구 의원직 사퇴 후 총선 출마 의사 밝혀…정의당, 직위해제 및 제명 절차 돌입

이른바 ‘전두화 추적자’로 이름을 알린 정의당 임한솔 전 부대표가 1월17일 정의당 탈당 의사를 밝혔다.

전날 서대문구 의원직을 사퇴한 임 전 부대표는 “기초의원 신분으로는 전두환 씨가 숨겨놓은 재산을 추적하는 과정에 제약이 많았다”면서 총선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7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탈당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7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탈당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의회 의원으로 활동하다 4·15 총선 출마를 희망해온 임 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정의당에서는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상무위원회의 의결을 구해야 한다”며 “이 규정에 따라 상무위에 의결을 요청했지만 재가를 얻지 못해 정의당을 떠난다”고 말했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 추적을 국회의원이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소명을 완수하고자 4월 총선에 출마하기로 최근 결심했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기자들이 다른 정당에 입당할지 여부를 묻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제안 여부와 관련해선 “아직까지 연락받은 바는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의 강민진 대변인은 “(임한솔 전 부대표는) 당과의 상의 없이 서대문구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했다”며 “국민들이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선출직이 중도사퇴하여 유권자들의 선택을 저버리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이날 상무위원회의를 열고 임 부대표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직위해제 및 당기위원회 제소를 의결했다. 당기위도 신속히 회의를 열고 임 부대표를 제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당 핵심 관계자는 “공직자가 특별하게 유권자들이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정치적 선택을 하는 것을 옳지 않다”며 “부대표직을 수행하며 ‘전두환 추적’ 작업을 잘해주길 바랐다”고 말했다.

임 부대표는 그동안 당 지도부에 비례대표 출마 희망 의사를 피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 40년이 되던 날 반란 가담자들과 기념 오찬을 하는 장면, 전 전 대통령이 강원도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 등을 직접 촬영하고 이를 일반에 공개해 이목을 끈 바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