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우한 폐렴’ 선제 대응 위해 민간 역학조사관 6명 위촉
  • 경기취재본부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20.01.29 1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감염병 전문가 6명에 위촉장 수여…코로나바이러스 상황 종료까지 활동
의심환자 역학조사서 작성·확진자 심층조사·사례정의에 의한 환자 분류 등 임무 수행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차단을 위해 민간역학조사관 6명을 임명하고,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29일 도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는 이날 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희영 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을 포함한 감염병 분야 전문가 6명을 민간 역학조사관으로 임명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가 29일 오전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도 민간역학조사관'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가 29일 오전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도 민간역학조사관'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민간 역학조사관은 이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종료 시까지 역학조사관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역학조사관들은 의심환자 역학조사서 작성, 확진자 심층 역학조사 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례정의에 의한 의심환자 분류 등 현장 역학조사 실무 수행과 기술지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도의 기존 역학조사관은 총 6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많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신고가 증가함에 따라 민간 전문가 6명을 추가 배치해 더욱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

현행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시·도지사는 감염병의 유입 또는 유행으로 역학조사인력이 부족한 경우 감염병·역학 관련 분야의 전문가나 의료인 중 역학조사 교육·훈련과정을 이수한 사람을 역학조사관으로 임명해 일정 기간 동안 직무를 수행하게 할 수 있다.

이 지사는 “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 차단을 위해 민과 관이 긴밀히 협력해야 할 때”라며 “오늘 임명된 6명의 민간 역학조사관이 도민의 건강을 지키는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전날(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한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선별진료의료기관 확대 지정과 민간역학조사관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