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총선, 이 인물 - 창원 마산합포②] 이주영 “정권 교체에 앞장서겠다”
  • 부산경남취재본부 이상욱 기자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20.02.09 13:00
  • 호수 158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영 한국당 의원, 6선 도전 “좌파독재 문재인 정권을 선거로 심판할 것”

[편집자 주]

오는 4월15일 치러질 21대 총선을 앞두고 부산·울산·경남(PK)에서 후보자들이 표심 공략에 나섰다. 시사저널 부산경남취재본부는 부산(18개), 울산(6개), 경남(16개) 선거구에 출사표를 낸 인사들을 만나 전략과 공약 등을 들어본다. 지역에서 주목받고 있는 화제의 정치인과 여야 주요 접전 지역 출마자들이 그 주된 대상이다.

21대 총선 경남 창원 마산합포에서 6선 도전에 나선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68)은 2월4일 "문재인 정권의 좌파주의식 반헌법적 국가 운영으로 안보·경제·외교 등 모든 분야가 급격히 침몰하고 있다"며 "이 정권의 독주를 막아내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지켜내는 데 선봉에 설 각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후손들이 살맛 나는 국가를 만드는 데 마지막 불꽃을 태우려고 한다"며 유권자들을 만나고 있다.

4·15 총선 마산 합포에서 6선 도전에 나선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 ©이주영 의원 제공
4·15 총선 마산 합포에서 6선 도전에 나선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 ©이주영 의원 제공

6선에 도전한다.

"현재 5선 의원이자 국회부의장의 중책을 수행하고 있다. 이는 전적으로 마산합포 시민들의 따뜻한 말 한마디와 진심 어린 성원 덕분이다. 문재인 정권이 정의롭고 특권 없는 사회, 소득주도성장 등을 외치며 출범했지만, 집권 후반기에 들어선 지금 우리 대한민국은 대체 어디로 가고 있는가. 문재인 정권의 좌파주의식 반헌법적 국가 운영으로 안보·경제·외교 등 모든 분야가 급격히 침몰하고 있다. 이번 4·15 총선에서 초심으로 돌아가려 한다. 마산 시민들과 함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위협하는 이 정권을 선거로 심판할 것이다."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를 받고 있다.

"최근 국회 상황을 돌아보자. 과반수가 되지 않는 여당이 4+1이란 불법적 연합체를 만들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공수처 법안 등을 통과시켜 버렸다. 이 과정을 거치면서 국회의원 한 명 한 명이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깨달았다. 이번 4·15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독재식 정권 운영에 제동을 거는 '이기는 선거'가 돼야 한다. 자유한국당이 원내 과반 의석 이상을 차지해 '비정상의 정상화'를 추진해야 한다. 이 때문에 일방적인 중진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는 타당치 않다. 선거는 무엇보다도 지역구 주민들과의 소통, 지역 조직 등이 중요하다. 한데 준비 없이 수도권에 나가 갑자기 선거를 치르면 주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할 뿐 아니라 그 지역을 누벼온 상대방 후보들에 열세를 면치 못한다."

지역에선 인적 쇄신 바람이 불고 있다.

"국가와 지역 발전을 위해 일하고자 하는 젊은 후배들의 의지는 환영할 만한 가치가 있다. 그들의 열정과 새로운 아이디어도 존중한다. 하지만 단순히 나이가 많거나 선수(選數)가 많다는 게 인적 쇄신의 이유라면 그것이야말로 타당치 않은 논리다. 지금은 선수와 연륜을 바탕으로 강력하게 대여 투쟁을 이끌어야 한다. 또 마산합포 발전에 필요한 예산 확보를 위해 경험 많고 노련한 정치인이 필요한 때다."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 여론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의 지지율은 답보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최근 조국 사태, 울산시장 부정선거 의혹, 검찰 개혁을 빙자한 검찰 압박 등 정부·여당의 실정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국민들의 지지를 얻어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 탄핵 이후 한국당이 조금씩 개혁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국민 눈높이를 맞추지 못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무겁고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 국민들의 따끔한 질타에 귀 기울이고, 과거 잘못된 관행들을 끊임없이 고쳐 나가야 한다."

의정활동 중 기억에 남은 일은.

"국회의원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입법인데, '3·15 의거 국가기념일 지정'을 꼽을 수 있다. '3·15 의거 기념일'은 2009년 18대 국회에서 '국가기념일 제정 촉구 결의안'이 통과돼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후 2010년 정부 주관으로 3·15 의거 기념식이 거행됐다. 당시 민주화운동의 효시인 3·15 의거는 4·19 혁명의 일부로 인식되면서 법적으로 평가받지 못한 터였다. '3·15 의거 국가기념일 지정'에 기여하면서 민주화 성지 마산의 자긍심을 높인 게 뜻깊다."

6선에 성공한다면 어깨가 무거울 것 같다.

"자유우파 세력을 대통합해 정권 교체에 앞장설 것이다. 문재인 정권은 포퓰리즘 정책,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등으로 국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그 결과 경제는 몰락했고, 미래 세대를 위한 비전 제시보다 오히려 세금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문 정권의 폭주를 제지하지 않으면 남미 베네수엘라와 같이 회복불능의 상태에 빠질 것이다. 문재인 좌파정권의 독주를 막아내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지켜내는 데 선봉에 설 각오다."

지역 유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최근 어려운 시기에 마산과 대한민국을 위한 마지막 소임을 다하고자 6선 의원에 도전한다. 3·15 의거 60주년인 올해 문재인 좌파 독재정부의 폭주를 막아내고, 우리 후손들이 살맛 나는 국가를 만드는 데 마지막 불꽃을 태우려고 한다. 또 마산합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마지막 열정을 바치려 한다. 마산합포의 자랑스러운 정치인으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지를 당부한다."

☞연관기사

[PK총선, 이 인물 - 창원 마산합포①] 이현규 “마산 현안에 집중할 것”

[PK총선, 이 인물 - 창원 마산합포③] 김성태 “젊은 마산 만들겠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