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임미리 고발’ 후폭풍…결국 고발 취소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20.02.14 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자당 비판 칼럼 쓴 임미리 교수‧경향신문 고발 취하

더불어민주당이 자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검찰 고발하자, 후폭풍이 거세다. 야권은 물론 당내에서조차 비판 의견이 쏟아지면서, 결국 민주당은 검찰 고발을 취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월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 연합뉴스

민주당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임 교수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당 안팎에서 고발 취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진 데 따른 결정으로 풀이된다. 앞서 당의 유력주자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까지 고발 취소를 요구한 바 있다. 이 전 총리는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에게 “고발가지 하는 것은 지나친 것 같다, 문제가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에서 “(민주당이)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후 민주당은 임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언론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임미리 교수가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 ⓒ 경향신문
임미리 교수가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 ⓒ 경향신문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