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찾은 文대통령 “대구 봉쇄는 코로나19 전파·확산 막겠다는 것”
  • 이민우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20.02.25 1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불충분…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것”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대구를 방문해 특별 대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당정청 회의에서 나온 '대구 봉쇄' 발언과 관련해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자 "전파와 확산을 막겠다는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마스크를 쓰고 민방위 복장을 입은 채 대구시청 2층 상황실을 찾아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열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설명드린다"며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대구·경북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지역적 봉쇄로 읽힌데 따른 반응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문제는 시간과 속도다.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지원 체계를 가동했다"며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 지역에서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점과 관련해 "대구·경북은 그야말로 복합위기 지역이 되고 있다"며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며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차단에 주력하는 의료진과 방역 인력 등에 대한 격려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밤낮없이 감염병과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과 방역 인력의 헌신적 노력에 감사를 표한다"며 "우리는 코로나19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고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대구 방문은 코로나19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데 따른 직접적인 행보다. 특히 대구·경북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불안감을 달래주고 방역·의료 인력들의 노고를 격려하면서 사태 해결 의지를 다지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아직 대구·경북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지는 않았으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재난지역 선포를 결정할 경우 그 이상의 강력한 조치가 동반돼야 한다는 메시지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대구시의 코로나19 대응현황을 보고 받고 방역 대책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아울러 권 시장 등으로부터 광역자치단체의 방역 대책과 의견을 수렴하면서 범정부 지원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전국 코로나19 확진자수는 893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739명(82.8%)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다. 대구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514명)가 나왔고, 경북 지역에서도 22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경기도(41명), 서울(30명), 부산(28명)이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