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영도 민주당 경선, 당원명부 과다조회 논란에 ‘시끌’
  • 부산경남취재본부 이홍주 기자 (fort0907@naver.com)
  • 승인 2020.02.27 18: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비오 예비후보측 당원명부 과다조회에 중앙당 진상조사…혐의 없음 결론에 박영미 예비후보 사퇴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혐의 없음’에서 ‘경선후보 등록 보류’로 선회
권리당원 명부를 과다조회한 당사자로 지목된 A씨가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세지. 수신인에 대한 정보 취득 과정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사저널 독자
부산 중·영도구에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명부를 과다조회한 당사자로 지목된 A씨가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세지. 수신인에 대한 정보 취득 과정이 경선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독자 제공

더불어민주당 부산 중·영도 경선 과정이 시끄럽다. 중앙당의 결정에 따라 2월27일 예정이던 경선 후보 등록까지 잠정 보류됐다. 이곳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발단은 권리 당원 명부 열람에서 출발했다. 민주당은 후보 등록 필수 서류에 권리당원 25명의 추천서를 내도록 했다. 이를 위해 추천한 사람이 실제 권리당원이 맞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권리당원 명부 조회를 허용했다. 당은 과도한 정보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조회 한도를 최대 50명까지로 하고, 이를 초과하는 경우 공천 심사과정에서 감점을 주겠다고 엄중 주의했다.  

하지만 지난 1월 김비오 예비후보측 인사 A씨가 3000여 명에 이르는 권리당원명부를 불법으로 열람 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중앙당에서 실태파악에 나섰다. 중앙당은 2월초 “후보자 3인 혐의 없음”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자 다른 예비후보들이 반발했다. 김비오 예비후보와 경쟁을 벌이던 김용원 예비후보와 박영미 예비후보는 “A씨가 1월말에 당원 명부를 불법으로 조회하고 김비오 예비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선거홍보물을 2월 초에 발송했는데, 경선후보자와 관계가 없다고 하는 것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두 후보의 강력한 반발에 따라 재개된 2차 조사 과정에서 박영미·김용원 예비후보측은 정확한 조사를 요구하며 통신기록을 통한 검증을 제시했으나, 김비오 후보측의 거부로 무산됐다. 이에 박영미 예비후보는 후보 등록 포기를 선언했다. 지역에서는 중앙당에 대한 일종의 ‘항의’로 해석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김비오 예비후보는 25일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중앙당에서 2번의 강도 높은 현장조사를 통해 혐의가 없다고 결론내렸는데, 적폐 운운하며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해당행위"라며 "개인적으로도 참으로 유감스러운 대목"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까지 경선후보 등록을 하고, 3월3~4일 양일간 일반여론조사 경선을, 3월5일 권리당원 경선을 실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번 중앙당의 후보등록 보류 결정으로 부산 중·영도 경선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