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부터 미국發 입국자 모두 ‘2주 자가격리’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20.03.25 1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신자 급증세 따라 검역 조치 강화키로…검역소 진단검사 후 양성 나오면 병원 이송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는 미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해 정부가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27일 0시부터 미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25일 미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검역 강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 조치는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사망자가 급증하고 미국발 입국자 중 확진자 발생이 증가하는 데 따른 것이다.

중대본 조치에 따라, 27일 0시부터 미국에서 오는 입국자 중 유증상자는 내·외국인에 관계 없이 검역소에 격리돼 진단검사를 받게 되며, '음성'으로 확인되면 입국 후 2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진단검사 결과 양성이 나오면 중증도에 따라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해 치료를 받게 된다. 증상이 없는 내국인과 장기 체류 외국인의 경우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며, 자가격리 기간에 증상이 나타나면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자가격리 의무를 어기면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일정한 거주지가 없어 자가격리가 불가능한 단기 체류 목적의 외국인은 입국 과정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한 뒤 음성임이 확인되면 입국을 허용하며, 매일 보건당국의 전화를 받아 증상 여부를 재확인하는 능동감시를 받게 된다. 정부는 유럽발 입국자 사례와 마찬가지로 미국에서 들어와 자가격리하는 사람에게도 생활지원비는 지급하지 않는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중대본 브리핑에서 "공항에서부터 검역소장의 격리통지서가 발부된다"며 "행정안전부의 자가격리 앱을 설치해 관할 지자체의 집중 관리를 받게 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미국 입국자 중 80% 이상은 유학과 출장 등에서 돌아오는 내국인이다. 24일(현지 시각) 기준으로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최소 5만76명, 누적 사망자 수는 최소 646명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부는 코로나19의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지난 22일부터 유럽발 입국자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강화 조치도 검토해 왔다. 다만 유럽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것에 비하면 검역 조치 수위는 낮은 편이다. 미국의 코로나19 위험도가 유럽에 비해 높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달 4주 차에 미국에서 들어온 입국자 1만명당 확진자 수는 28.5명이다. 앞서 3주 차에 유럽에서 온 입국자 1만명당 확진자 수인 86.4명보다 훨씬 적다.

윤 반장은 "1주 차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현재 유럽과 미국은 위험도가 다르다. 유럽의 확산세가 (미국보다) 좀더 빨리 진행된다"며 "미국의 입국자들에 대한 전수검사는 하지 않지만 미국 자체의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어서 유럽과 유사한 수준으로 (오르게) 되면 입국자 전수검사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 외 다른 미주 국가들도 위험도를 평가해 필요하다면 강화된 검역 조치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