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최고 자산가는 누구?
  • 송응철 기자 (sec@sisajournal.com)
  • 승인 2020.03.26 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11억원 신고한 김병관 민주당 의원 1위, 진선미 민주당 의원 가장 적은 재산 신고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회의원 중 재산이 가장 많은 건 누굴까. 그 주인공은 게임업체 웹젠 이사회 의장과 NHN게임스 대표이사를 지낸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다. 올해도 2000억원이 넘는 재산을 신고해 4년 연속 국회의원 재산총액 1위에 올랐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19년도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김 의원의 재산은 2311억4449만원이었다. 전년보다 452억1857만원이 감소했지만 여전히 ‘국회의원 최고 자산가’ 자리를 지켰다.

김 의원의 재산 대부분은 유가증권이었다. 그는 웹젠 주식 1537억9050만원, 회사채 113억3004만원, 카카오게임즈 비상장주식 2825만원 등 총 1651억4879만원의 유가증권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128억원 규모의 유가증권을 신고했지만 올해는 주가 하락으로 규모가 줄었다. 이밖에 김 의원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주택 등 66억1700만원 상당의 건물, 예금 445억1187만원, 채권 143억9000만원, 골프 회원권 2억5000만원, 출자지분 1억원 등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어 853억341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김세연 미래통합당 의원이 2위에 올랐다 그는 부산과 경남 양산 등지 83만8600여㎡ 토지 135억6886만원과 부산 동래구와 단독주택과 서울 서초구 아파트 등 179억5138만원 상당의 건물을 보유 중이며, DRB동일과 동일고무벨트의 주식 등 617억3130만원 규모의 유가증권도 가지고 있다.

3위는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이 차지했다. 모두 559억850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의원은 한해 사이 재산 신고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인물이기도 하다. 전년 대비 36억7034만원이 증가했다. 서울 강남구 아파트 등 보유 건물 가격이 5억1781만원 오르고, 부동산 매각 차액이 반영된 결과다.

4위는 ‘박정어학원’ 설립자인 박정 민주당 의원이었다. 건물 351억4964만원, 예금 63억8814만원, 유가증권 30억6717만원, 채무 161억4665만원 등 총 314억108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검사장 출신의 최교일 통합당 의원은 260억3673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5위에 올랐다.

반면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한 의원은 진선미 민주당 의원이었다. 그는 마이너스(-) 11억4556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다음으로는 -3553만원을 신고한 김수민 전 의원(통합당)이었다. 이어 이후삼 민주당 의원(3771만원), 김한표 통합당 의원(4706만원), 윤준호 민주당 의원(1억4385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