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역유입’ 비상 걸린 중국, 외국인 전면 입국금지 초강수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20.03.27 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28일부터 모든 외국인 입국 금지…비자‧거류증 있어도 못 가

코로나19 해외 유입 사례 증가로 비상이 걸린 중국이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초강수 대책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거리에서 1월26일 보호복을 착용한 구급요원이 의료용품 상자를 들고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 EPA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거리에서 1월26일 보호복을 착용한 구급요원이 의료용품 상자를 들고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 EPA 연합

중국 외교 당국은 26일 밤 11시(현지 시각) 국가이민관리국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현재 유효한 입국 비자와 체류 허가를 가진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28일 0시부터 일시 정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지 기간은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다. 

중국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하기 단 1시간 전에 기습적으로 발표하면서, 해외 각국에 체류 중이던 중국 유학생 등은 대비할 새도 없이 발이 묶이게 됐다.

또 중국은 항공기 운항도 제한했다. 오는 29일부터 모든 외항사는 일주일에 단 한 개 노선만 중국에 취항할 수 있으며, 중국 항공사들도 국가마다 한 개 노선만 일주일에 한 번씩 운행할 수 있다. 

단 경제무역이나 과학기술 활동, 기타 인도주의적 사유 등으로 중국 방문이 필요한 이들은 각국의 중국 공관에 별도 비자를 신청해 입국할 수 있다.

이 같은 방침은 코로나19의 해외 역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자국내 발병보다 해외 역유입 환자가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의 코로나19 환자 역유입 사례는 지난 15~18일에만 해도 10명대였으나 24일 하루 동안 74명이 폭증하면서 400명대를 넘겼다. 다만 역유입 환자 중 90%가 중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