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높여 ‘반공’ 외치더니…
  • 주진우 기자 (ace@sisapress.com)
  • 승인 2004.12.07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목사 7개월 만에 제대…세 아들은 모두 면제 처분
조목사는 투철한 반공주의자다. 국민일보를 창간한 것도 나라를 지키기 위한 한 수단이었다고 한다. 지난 10월 한 보수 집회에 참석한 조목사는 “오늘 우리는 하나님께 조국과 민족을 공산주의의 침략에서 지켜달라고 부르짖기 위해 모였다”라고 말했다. 투철한 반공 정신과 안보 의식을 감안할 때 조목사와 세 아들의 병역 기간이 통틀어 7개월밖에 안된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조목사는 7개월을 복무하다 의가사 제대했고, 세 아들은 모두 면제 처분을 받았다. 1961년 1월30일 논산훈련소에 입소한 조목사는 서울 인근 부대에서 근무했다. 하지만 탈장 수술 후 폐렴이 겹쳐 입대한 지 7개월 만인 그 해 8월25일 제대했다.

희준씨는 미국 영주권자로서 복무 연령 상한선 초과로 면제를 받았다. 그는 군 면제 후 한국 국적을 취득해 서른한 살에 국민일보 발행인 자리에 올랐다.

차남 사무엘민제씨는 미국 국적자이다. 1996년 9월 한국 국적을 포기함으로써 군대를 면제받았다. 만 35세인 내년 병역이 완벽하게 해결되고 한국 국적을 취득해야 국민일보 대표이사 및 발행인에 오를 수 있다. 1999년 1월 병역법 개정으로 의무부과 대상자 연령이 만 30세에서 만 35세로 연장되었다. 신문사 발행인은 한국 국적을 가진 사람이라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승제씨도 민제씨와 함께 1996년 9월 미국 국적을 취득하고 한국 국적을 포기함으로써 군복무를 면제받았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