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엄습한 공포의 ‘우유주사’ [시끌시끌 SNS]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투약 사실을 인정했다. 단 혐의는 부인했다. 2월13일 SBS는 프로포폴 투약 의혹으로 수사 선상에 오른 10여 명 중 남자 영화배우가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평생수강’ 내건 야나두, 200억원 ‘빚덩이’ 드러나

“야, 나두 했어. 너두 할 수 있어.” TV나 유튜브에서 한 번쯤은 접했을 만한, 온라인 영어교육 업체 야나두의 광고 문구다. 이 업체가 내세우는 주력 상품은 ‘평생수강 패키지’...

총선 출마 공공기관장들…‘사표’라 쓰고 ‘출사표’라 읽는다

공공기관에서 기강이 느슨해진다고 알려진 ‘3철’이 있다. 휴가철, 인사철, 그리고 선거철이다. 여기서 선거란 대선과 총선 등 공직 선거를 뜻한다. 이때마다 공공기관 안팎에선 임원이...

《기생충》 4관왕을 본 국민들의 센스 [시끌시끌 SNS]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월9일(현지 시각)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외국어영화가 작품상을 ...

로이터 “《기생충》은 ‘조국스캔들’ 떠올리게 한다”

영국 로이터통신이 오스카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소개하며 한국 사회의 불평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화 내용을 ‘조국 사태’와 연결 지어 해석했다. 로이터는 10일(현지 시각)...

닦지 말고 건강에 양보하세요 [시끌시끌SN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두 달째 이어지는 가운데 ‘키친타월 마스크’까지 등장했다. 마스크 품귀 현상이 빚어지자 제주도 민간 봉사단체가 종이타월로 마스크를 직접 만든 것이다. 그...

‘주가조작’ 라정찬 네이처셀 회장 1심 무죄

주가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라정찬 네이처셀 회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2월7일 라 회장에 대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선고공판에...

‘서부인대’냐 ‘서인부대’냐

‘제2의 도시’는 무슨 기준으로 뽑는 걸까. 이는 관행적으로도, 법적으로도 규정된 바 없다. 수도 역시 그 기준이 성문법으로 규정돼 있지 않다. 다만 조선 왕조 이래 600여 년을...

“펭수는 내 후배…전혀 부럽지 않아요”

“B급 감성을 추구하는 게 아닙니다. 저희는 ‘찐 B급’입니다.”1월23일 충주시청에서 만난 김선태 충주시 홍보담당관(주무관)은 본인의 유튜브를 B급이라 부르는 데 거리낌이 없었다...

인재영입이 ‘악재 영입’ 될라 [시끌시끌 SNS]

‘미투’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재 2호 원종건씨(27)가 1월28일 자격을 반납하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원씨가 전 여자친구를 성 노리개 취급했다는 글이 인터넷에 ...

충북 ‘명동’의 몰락…편의점보다 빈 상가가 더 많았다

2006년 충청북도의 민선 4기 슬로건은 ‘경제특별도’였다. 경제 살리기에 집중하겠다는 의지가 여실히 반영돼 있다. 12년이 지난 2018년, 통계청이 조사한 충북의 1인당 민간소...

도망 비결은 日 검·경 매수?…‘곤 탈주’ 게임 해보니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자동차 회장(66)을 향해 경찰들이 총을 쏘며 쫓아왔다. 그는 돈뭉치를 던지며 탈출구를 찾아 헤맸다. 현실이 아닌 게임 이야기다. 곤 전 회장의 일본 탈출을...

부영 이중근 항소심 2년6월형…1년 반 만에 재구속 

보석으로 풀려나있던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항소심에서 다시 법정 구속됐다. 이 회장은 43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서울고법 형사1부(재판장 정준영 부장...

우체국 퇴직자 취업 업체, 전자우편 사업 15년 독점

교통범칙금 고지서, 세금납부 고지서, 주주총회 공고문 등은 인터넷이 발달한 지금도 꼭 받게 되는 우체국 우편물이다. 이를 취급하는 우정사업본부 사업을 특정 민간업체가 15년간 독점...

검찰, ‘권력의 시녀’에서 ‘무소불위 권력’으로

‘정권(政權)은 바뀌지만 검권(檢權)은 영원하다.’ 대한민국 검찰은 변신에 변신을 거듭해 왔다. ‘권력의 시녀’로 불리며 정권 지키기에 앞장섰는가 하면, 정권을 겨냥한 ‘무소불위’...

반발 부른 검찰 직제개편…政·檢 갈등 2라운드 시작되나

법무부의 검찰 직제개편안에 대해 검찰이 불만을 표했다. 최근 검찰 고위 간부 인사로 마찰을 빚었던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이 다시 불거지는 모양새다. 1월16일 대검찰청은 법무부에 “...

韓 ‘검찰개혁’, 日 ‘인권탄압’…벼랑 끝 몰린 양국 檢

한·일 검찰이 모두 곤경에 처했다. 국내에선 검찰 인사로 ‘항명 파동’까지 거론되는 가운데, 일본에선 탈출극을 펼친 닛산자동차 전 회장이 검찰을 공개 비난하고 나섰다. 현재 양국 ...

[시끌시끌 SNS] 윰댕과 대도서관의 고백, 그 후

1세대 아프리카TV BJ로 꼽히는 유튜버 윰댕(이채원·35)이 이혼 사실과 10살 아들의 존재를 고백했다. 1월7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서다. 그는 이혼 뒤 유튜...

靑 겨눈 칼 그대론데…칼잡이 교체 된 檢

현 정권에 뼈아픈 수사를 지휘해온 검찰 간부들이 전보 조치됐다. 앞으로 검찰의 칼끝이 무뎌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법무부는 1월8일 고검장·검사장 등 검찰 고위 간부 3...

‘윤석열호’ 키 쥔 추미애, 첫 檢 인사위 개최

검찰 조직쇄신의 신호탄을 쏘아 올릴 인사위원회가 1월8일 열렸다. 검찰 개혁 의지를 드러낸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의 첫 인사라는 점에서 검찰 안팎의 이목이 쏠린다. 법무부는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