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성매매 여성들의 대모 ‘줄리’의 정체는?

호주 한인 사회에서 ‘줄리(예명)’는 성매매 여성의 대모로 통한다. 40대 중반인 그는 호주 한인 성매매의 역사 16년을 한 몸에 담고 있다. 하지만 ‘줄리’의 존재를 아는 사람은...

유학생들도 돈 벌려다 성매매 진창 속으로

호주에 간 일부 유학생들이 ‘성매매 여성’으로 전락하고 있다. 한인 성매매 여성의 약 10~15%가 유학생이라고 한다. 이들이 성매매에 나서는 이유는 돈이다. 현지 교민들에 따르면...

성매매 진창에서 목숨 걸고 일하는 여성들

“아~악!” 지난 11월1일 새벽 5시께 경남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에 있는 한 모텔에서 여성의 비명 소리가 들렸다. 모텔 주인은 깜짝 놀라 방으로 전화를 걸었으나, 함께 투숙한 남...

이리 떼고 저리 떼고…일주일 일해도 쥐는 돈은 1만원

‘목숨을 내놓다시피 위험한 상황’에서 일을 하면서도 보도방 여성들이 받는 대가는 형편없는 수준이었다. 창원시 상남동에서 수년간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다 현재는 쉼터에서 자립 생활을 ...

‘2차’ 꼬드기는 ‘원스톱 상가’ 천국

“유흥업소 전단지를 치우기 위해 청소차가 세 대나 동원된다. 이맘때면 낙엽 치우는 것이 일인데 낙엽보다 전단지가 더 많이 쌓인다. 전국에 이런 곳이 또 있을지 모르겠다.” 지난 1...

상실과 상처가 어떤 방식으로 표출되는지 그려... 감정선 잘 살린 배우들 연기 돋보여

이라는 제목은 역설적이다. 영화는 세 주인공의 ‘평범해 보이지만, 안으로 분열하는 날들’을 그린다. 옴니버스로 엮인 세 편의 이야기는 하나의 주제를 갖는다. 커다란 상실과 상처는 ...

이 주일의 리뷰 <평범한 날들>

이라는 제목은 역설적이다. 영화는 세 주인공의 ‘평범해 보이지만, 안으로 분열하는 날들’을 그린다. 옴니버스로 엮인 세 편의 이야기는 하나의 주제를 갖는다. 커다란 상실과 상처는 ...

불안한 꿈 부여안고 중국 성매매 업소 떠도는 탈북 여성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선양 시 최대 유흥가인 서탑 거리의 유흥업소에서 탈북 여성을 만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2009년 중국 건국 60주년을 앞두고 중국 전역에서 벌...

어렵게 지어 쉽게 깨지는 ‘보금자리’

전북 익산의 한 시골 마을에는 3개국 여성과 결혼한 ㅈ씨(45)가 살고 있다. 그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영농 후계자가 되어 농업에 종사했다. 하지만 결혼이 문제였다. 농촌으로 시집...

망가지고 헐리는 광복군 유산

지난 7월 중순 중국 안후이(安徽) 성 푸양(阜陽) 시 런민중루(人民中路)의 맨해튼 바. 밤 9시가 조금 넘어 찾은 술집에는 손님들이 하나 둘씩 들어서고 있었다. 입구에 들어서자 ...

경찰 ‘여풍’ 이끄는 여경 간부들 누가 있나

최근 ‘대한민국 사건 1번지’로 불리는 서울 강남경찰서의 강력계 수장으로 여성 경감이 취임했다. 강남권 경찰서 형사과에 대한 인적 쇄신이 이루어지면서 강남경찰서 역사상 최초로 여성...

정치적으로 참을까, 홀로서기 할까

미국의 3대 대통령 토머스 제퍼슨, 35대 대통령 존 F. 케네디, 42대 대통령 빌 클린턴에 이르기까지 그동안 워싱턴 정치권에서는 숱한 성 스캔들이 터졌다. 떠오르는 스타 정치인...

물 건너온 조폭들, 한국 거리 파고든다

국제적 조직을 갖춘 중국 흑사회, 러시아 마피아, 일본 야쿠자는 물론이고, 베트남·태국·방글라데시의 신흥 조직폭력배들까지 외국계 조폭들이 물밀듯이 우리나라로 들어오고 있다. 이들은...

아시아 신흥 조폭도 “돌격 앞으로!”

아시아계 신흥 조폭들이 무서운 기세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 경찰에서는 태국의 ‘딸라타이’와 방글라데시 ‘군다’ 등을 적발하기도 했다. 물론 어느 나라의 어떤 조직이 얼마나 국내에...

빈 객석이 더 무서워도 ‘도전 또 도전’

“관객이 익숙한 것에서 공포를 뽑아내라!” 올여름 개봉 대기 중인 한국 공포영화를 관통하는 키워드이다. 낯익고 친숙한 무엇으로부터 불현듯 치솟는 공포만큼 무서운 것도 없다. 그러나...

‘속물’ 변호사가 양심 되찾는 반전에 ‘감동의 물결’

영화는 오프닝 시퀀스부터 감각적인 화면 분할로, 만듦새가 세련될 것 같다는 인상을 준다. 그 인상은 끝까지 유효하다. 주인공은 잡범들을 변호하며, 짭짤하게 수입을 챙기는 약간 느끼...

집창촌 폐쇄해도 “다시 성매매 한다”

서울 영등포 지역 집창촌 폐쇄를 둘러싼 성매매 업소 여성들의 집단 시위로 집창촌 업주와 여성들의 문제가 새삼 이목을 끌고 있다. 은 집창촌 운영과 이를 통한 성매매의 실상을 구체적...

가족 부양 위해 성매매 나선 두 여성의 집창촌 생활

서울 출신인 손연주씨(가명·29)는 지난 2008년부터 성매매를 시작했다. 손씨의 부모는 그녀가 어릴 때에 이혼했다. 세 살 위 오빠가 있었지만 가출해 행방이 묘연했다. 손씨의 아...

“성매매 단속보다 벌금 폭탄이 더 무섭다”

집창촌에서 업주와 성매매 여성들은 공생 관계이다. 지난 2004년 성매매특별법이 시행되기 전만 해도 업주가 여성들을 일방적으로 착취하는 구조였다. 성매매 수익금 거의 전부를 업주들...

영등포 집창촌 업주 김성필씨의 손익계산서

영등포 집창촌의 업주인 김성필씨(가명·51)는 올해로 7년째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고 있다. 젊은 시절에는 직장에 다녔고, 이후에는 골프 및 스키 장비 가게를 운영했다. 그러나 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