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시위, 갈수록 격화…총파업에 도심 마비

경찰과 시위대의 무력 충돌로 아수라장이 된 홍콩이 또다시 진통을 겪고 있다. 9월2일 대규모 총파업과 동맹휴학이 시작되면서다.이날 홍콩 의료‧항공 등 21개 부문 노동자들은 이틀간...

9월1일 미·중 ‘추가 관세’ 전쟁 돌입

미국은 9월1일 0시(현지 시각)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5% 관세를 부과한다. 지난달 미국은 9월1일과 12월15일 두 차례에 걸쳐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

[르포] 홍콩 ‘격전의 날’…시위대vs경찰 결국 대충돌

수백 명의 시선이 일제히 하늘을 향했다. “우산을 펴라”는 외침이 들렸다. 4차선 도로를 가득 메운 군중들은 하나둘 검은색 우산을 펼쳐들었다. 머리 위로 헬리콥터가 날아갔다. 우레...

시위 금지에도 “포기는 없다”…홍콩 시위 분수령 될까

8월31일 홍콩 전역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경찰이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집회를 불허하고 강경진압을 예고했지만, 홍콩 시민들은 “그래도 나가겠다”며 예정대로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

같은 듯 다른, 촛불시위와 홍콩 시위

2019년의 여름, 이역만리 타국에서 2016년 한국의 겨울이 호출되고 있다. 눈 내리는 밤거리에서 “박근혜는 하야하라”를 외쳤던 한국 국민처럼, 홍콩 시민들은 “홍콩을 되찾자”고...

관광객 줄어 교민들 경제적 피해 크다

결국 경보가 내려졌다.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실탄까지 사용하자, 외교부는 8월26일 홍콩 전 지역에 1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홍...

‘홍콩 무력진압’이 불가능한 시진핑의 시름

지난 8월26일 중국 치안 총수인 자오커즈 공안부장이 광둥성을 방문했다. 광둥은 홍콩과 인접한 도시인 선전을 품고 있는 성이다. 같은 달 6일 선전에서 경찰 1만2000명이 집결해...

[르포] 홍콩 시위 한복판에서 밀레니얼 세대를 만나다

타는 듯하던 태양이 자취를 감춘 뒤에도 열기는 가라앉지 않았다. 바람은 선선했지만 공기는 뜨거웠다. 수천 명이 내지르는 함성과 뿜어내는 땀이 뒤엉켰다. 한 발자국 내딛기에도 숨이 ...

디지털에 세금 물리기, 담대한 결단인가 어리석은 시도인가

지난 7월11일 프랑스 상원은 유럽 최초로 ‘디지털세’ 법안을 승인했다. ‘가파(GAFA)세’라고도 불리는 이번 법안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IT그룹들이 적용 대상이다. ‘...

중국 축구, 귀화 프로젝트로 월드컵 숙원 풀까

중국의 축구 열기는 상상을 초월한다. 평균 관중 2만 명을 가뿐하게 넘어서며 세계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슈퍼스타 영입 경쟁이 극에 달했던 2017년 겨울 이적시장에서는 유럽 주요...

역대 일왕들이 걸어온 ‘반성의 역사’

‘전몰자를 추도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날’. 일본에서 8월15일에 붙인 정식 명칭이다. ‘종전기념일’ ‘종전의 날’로 불리기도 한다. 이날은 ‘전국 전몰자 추도식’이 열린다. 195...

‘지소미아 파기’에 실망한 美…“최대 피해자는 한국인들”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미국 정부가 유감을 드러냈다. 미국은 이해할 것이라던 청와대 측의 설명과 전혀 다른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