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혐한 발언 처벌’ 두고 日, 논란 여전

“2015년 11월8일, 우리 동네에서 시위를 벌인 한 단체가 차별 발언을 남발했습니다. ‘왜 차별을 그만두라고 말해도 데모를 계속하는 거야?’라는 아이들의 질문에 설명을 할 수 ...

지금 파리엔 캐럴 대신 자동차 경적만 울려 퍼져

2018년 말부터 줄곧 ‘노란조끼 시위’로 홍역을 앓아왔던 프랑스 사회가 2020년 새해를 앞두고 다시금 시위와 파업에 직면했다. 이번엔 ‘연금 개혁’을 둘러싼 철도 및 운송 노동...

[올해의 인물-국제]‘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화두 만든 10대

스웨덴 소녀 그레타 툰베리(16)는 국제적으로 올 한 해 가장 주목받은 10대, 아니 환경운동가였다. 그의 영향력은 ‘한 유럽 청소년’ 범주에 머무르지 않고 전 세계, 전 세대로 ...

비건 국무부 부장관 승진…북·미협상 무게 실릴까

북·미 실무협상을 이끌고 있는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국무부 부장관으로 승진하게 됐다. 이로써 양국 대화의 급이 높아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상원은 ...

美하원, 트럼프 탄핵소추안 가결…찬성 230 vs 반대 197

미국 연방 하원이 12월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은 1868년 앤드루 존슨, 1998년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

[유럽 ‘反트럼프] ‘나치 반성’과 ‘트럼프 비판’의 맥락

12월3일과 4일 영국에서 진행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는 독일에 여러모로 매우 중요했다. 독일 국민에게 가장 중요하게 여겨진 쟁점은 방위비 분담금과 관세였다. ...

[유럽 ‘反트럼프] 마크롱의 승부수 “美 주도 나토 필요없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존재감이 한껏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자국 내에서의 인기가 아니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대립각을 통해서다. 12월3일 트럼...

美, 대북제재 완화 반대…“핵포기 전엔 안 돼”

미국이 유엔에서 대북제재 완화에 선을 그었다. 중국과 러시아가 이를 요구하는 제안을 냈으나 부정적 입장을 드러낸 것이다. 12월16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유엔 안...

트럼프,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역사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21개월 동안 이어져온 양국 무역갈등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워싱턴포스트는 12월12...

‘교통지옥 자카르타’ 포스코 고가도로로 숨통

①‘K-스틸’ 매료된 인도네시아 “우리에게 제철신화 노하우를”②‘인도네시아에서 은퇴 후 제2인생 꽃피우는 포스코 퇴직자들③ [최종] ‘교통지옥 자카르타’ 포스코 고가도로로 숨통 인...

‘브렉시트’ 눈앞에 두고도 끝나지 않는 영국의 혼돈

세 차례 연기를 거듭하던 브렉시트의 시한이 이제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브렉시트를 화두로 한 올 한 해 영국 정치는 한 편의 드라마를 방불케 했다. 세 번의 극적인 브렉시트 시행...

아베 궁지로 몬 ‘벚꽃을 보는 모임’ 실체

일본에 ‘벚꽃을 보는 모임’(櫻を見る會)이 있다. 이름만 보면 참 따뜻한 느낌이다. 봄날 벚꽃을 함께 보는 어떤 소박한 동호회 모임 같기도 하다. 그런데 이 모임이 지금 일본 정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