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구속에도…여전히 몰카 판치는 ‘인터넷 카페’

‘경고!! 본 게시물은 몰카 촬영물이 아닌 여친(여자친구) 동의 하에 촬영 및 카페에 업로드하는 것임을 알려드립니다’이런 글귀가 여성의 나체 사진 밑에 적혀 있었다. 한 인터넷 성...

‘승리 카톡방’ 멤버들, 현재 수사 상황은…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은 ‘버닝썬 사태’ 이후 폭풍의 눈이 됐다. 이 대화방에 있던 멤버 8명은 승리를 포함해 가수 정준영(30), 그룹 F...

승리, 군대 아직 못 간다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입영이 연기됐다.병무청은 3월20일 성매매 알선 의혹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승리가 제출한 현역병 입영연기원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단독] 승리 “성접대 사실 없다”…언론에 처음으로 입장 밝혀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성매매 알선, 해외 원정도박 등의 의혹에 대해 시사저널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시사저널은 ‘버닝썬 사태’ 이후 지난 2월 중순부터 승리 ...

“강남 클럽은 경찰을 ‘곰’이라 부른다, 데리고 논다고”

“그게 실화였다고요?”그와의 인터뷰는 기자로 하여금 여러 차례 되묻게 했다. 마치 버닝썬 사태를 예견이라도 한 듯 지난 2월 강남 클럽 내 각종 비리와 성매매 실상을 적나라하게 다...

승리의 운명, 그리고 YG엔터테인먼트의 미래

버닝썬 의혹 때만 해도 승리의 처지가 최악은 아니었다. 이때까지는 승리가 직접적으로 범죄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성매매 알선 의혹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이 공개...

‘승리 카톡’ 추가 공개, 해외 도박·성매매 알선 의혹

클럽 폭행 사건에서 시작된 ‘버닝썬 사태’가 초대형 후폭풍을 몰고 왔다. 마약 유통·투약 의혹을 시작으로 경찰·국세청 유착 의혹, 불법촬영 영상물 공유 의혹까지 갖가지 비리가 터져...

[단독] ‘버닝썬’ 승리, 해외 원정 성매매 알선 의혹

빅뱅 멤버였던 승리(본명 이승현)가 상습적으로 성상납을 해온 것으로 보이는 SNS 대화 내용이 시사저널 취재결과 단독 확인됐다. 2015년 대만 투자자 등에게 성상납을 한 혐의(성...

[단독] ‘버닝썬’ 승리, 라스베이거스 도박 의혹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의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상습적으로 해외원정 도박을 벌인 정황이 드러났다. 시사저널이 단독 입수한 승리의 SNS 대화 내용에 따르면, 승리는...

[윤후정 인터뷰]② “남녀차별금지법 왜 폐지했나”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위험한 유혹’ 가출 소녀 노리는 채팅앱 성매매

스마트폰이 대중화하면서 각종 메신저가 활성화되고 있다. 타인과의 만남을 주선해 주는 채팅 애플리케이션(앱)도 우후죽순 개발됐다. 문자대화뿐 아니라 음성채팅, 화상채팅까지 다양하다....

‘가출팸’ 청소년들, 성매매 ‘또래 포주’로 나서기도

집을 나와 거리를 떠도는 청소년들이 적지 않다. 청소년 가출은 보통 가출과 귀가를 반복하는 ‘전환형 가출’과 부모의 학대를 피해 집을 나온 ‘탈출형 가출’로 분류된다. 요즘에는 ‘...

함평농협 이어 고흥수협, 필리핀 성매매 의혹 ‘확산’

전남 함평 농협에 이어 고흥군 수협 임원과 대의원들이 필리핀에서 성매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고흥군 수협은 전국 최대 규모인 조합원수 1만명을 자랑하는 조합이다....

무의식의 말버릇, “술·담배·여자”…‘몸’으로만 해석돼 온 여성

어릴 적 이야기다. 동네에 한두 분씩은 다 있는 꼬장꼬장한 할아버지. 그런데 그 할아버지를 묘사할 때 따라붙는 이야기가 묘했다. “그 양반 평생 여자 모르고 살았지” “술, 담배,...

황운하 “검찰은 조직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마피아 집단”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은 경찰 수사권 독립의 아이콘으로 인식되는 인물이다. 조현오 전 경찰청장 시절 수사기획관을 지내며 검찰 고위직의 비리를 수사하는 지능범죄수사대·범죄정보과를 이...

[단독] “검찰, 황운하 노리고 룸살롱 황제 비리경찰 조작”

검찰이 ‘룸살롱 황제’ 이경백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반(反)검찰 성향인 황운하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현 울산지방경찰청장)을 노리고 사건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러한...

‘리벤지 포르노’ 협박에 떨고 있는 여성들

사랑하는 연인 사이에 ‘성관계 장면’을 동영상이나 사진으로 촬영해 남기는 일이 종종 있다. 촬영 당시에는 ‘사랑의 증표’ ‘사랑의 기록’을 남기자는 의도다. 주로 남성이 여성에게 ...

여성의 몸은 국가의 것도 남성의 것도 아닙니다

또 낙태죄 폐지를 외치게 되었다. 현재 여성들의 가장 큰 사회적 고민은 성폭력과 낙태죄인데, 많은 여성들이 길거리로 몰려나올 정도의 현안임에도 이렇다 할 정부나 국회의 움직임이 보...

시사저널 보도하자 사라진 ‘유흥탐정’, 또 생길 수 있다

시사저널이 인터넷 사이트 ‘유흥탐정’에 대해 단독 보도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국내 언론도 그 불법성에 대한 후속보도를 이어갔다. 9월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유흥탐정은...

“남편의 성매매 밝혀냅니다”…불법 판치는 ‘판도라 상자’

여성만 이용할 수 있다는 ‘온라인 흥신소’가 등장했다. 돈을 내고 특정인의 휴대폰 번호를 입력하면, 그 사람의 유흥업소 출입 기록을 알아봐준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불법 행위를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