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선거에 出師表

연초부터 꿈틀거리기 시작한 ‘保 · 革구도’로의 정계개편 논의에 맞서 진보의 색깔을 띠고 태동중인 재야신당이 내부전열을 가다듬고 일전태세에 들어갔다. 특히 진보정당 입지를 가늠할 ...

대통령 단독회담, 3金해석 제각각

청와대에 개별 영수회담에서는 무슨 얘기들이 얼마나 깊숙이 오갔을까. 盧泰愚대통령과 金大中평민 · 金泳三민주 · 金鍾泌공화당총재 중 어느 한사람이나 두사람, 또는 각자와 어떤 ‘밀약...

평민 부총재 자리다툼 뜨겁다

자리는 5개인데 앉으려는 사람은 18명 정도. 경쟁률은 3대1이 넘는다. 평민당 전당대회 날짜가 2월27, 28일로 잡히면서 부총재 선거열기가 무르익어가고 있다. 부총재는 당헌에 ...

‘승패 판정’뒤에 남겨진 불씨

태업=무노동=무임금인가. 88년부터 정부가 적극 권장하고 기업가들이 수용해온 ‘無勞動 無賃金 원칙’이 현대자동차 노조의 특별상여금투쟁 종결방식을 둘러싸고 勞使간의 새로운 쟁점으로 ...

궁여지책 ‘유흥 통금’ 실효성 의문

준통행금지라고 정부 스스로 밝힐 만큼 ‘초법적’인 행정조치가 새해들어 실시되고 있다. 90년대 벽두에 취해진 유흥접객업소 등에 대한 심야영업제한은 자율화 · 개방화 추세에 반하는 ...

‘재기의 神話’에 도전하는 율산

‘일을 끝맺지 못한 상태에서 지금은 뭐라고 할 말이 없다.’ 전 율산그룹회장 申善浩씨는 측근을 통해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그가 말하는 ‘끝내지 못한 일’이란 이제 가시화된 율산...

새로운 ‘龍’으로 떠오르는 태국

태국의 1년은 3계절로 돼 있다는 농담이 있다. ‘덥고’(hot), ‘더 덥고’(hotter), ‘가장 더운’(hottest) 계절의 1년이라는 것이다. 열대의 태국 기후가 괴로운...

한국 중소기업, 태국 상륙 활기

방콕시내의 교통체증은 성미급한 외국인들에게는 이 열대국가의 무더위 못지 않게 짜증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넉넉한 마음을 갖고 있는 태국인들은 늘 태평한 모습이다. 방콕의 도로면적은 전...

외국 증권사 국내활동 박차

80년대 세계 금융시장의 가장 큰 특징 하나는 자본시장의 국제화를 꼽을 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자율화와 개방화는 90년대 한국 자본시장이 극복해야 할 커다란 과제라고 할 ...

극소수 로비에 밀리는 조세정책

왜 하필 지금 문제가 되는가? 그 움직임은 과연 정당한가? 정부가 최근 총리 주재로 열린 관계 장관회의에서 확정한 종합토지세 인하 방침에 대해 이러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종합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