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도 울리는 <무한도전>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하는 예능 프로그램인 MBC (사진)의 결방 소식에 네티즌들이 반발하며 서명 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MBC는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의 2008 베이징올림픽 축구 ...

이제 ‘한민족’은 없다

요즘 거리에서 외국인을 만나는 일이 낯설지 않다. 며칠 전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에 만난 외국인을 세어보니 20명이 넘었다. 지하철에서 만난 여행객들은 지도를 펴들고 여행할 곳을 ...

‘냉전’ 망령 되살아오는가

새로운 냉전의 그림자가 보인다. 러시아와 미국은 점점 적대적이 되고 유럽은 에너지 공급을 무기로 삼는 모스크바의 횡포에 불안을 느낀다. 러시아인들은 그들대로 언론 자유와 인권이 유...

북한·미국, ‘군사 협력국’된다?

남북정상회담은 외피에 불과하다. 본질은 북·미 간 핵 문제이다. 양국의 계산은 무엇일까. 외교전문가들은 ‘넌(Nunn)-루가(Lugar) 프로그램’을 주목하고 있다. 일찌감치 미국...

막판 뒤집기냐, 버티기냐 ‘시계 제로’ 살얼음 경선

한나라당 경선 후보 가운데 한 명인 홍준표 의원은 “아프가니스탄 인질 사태로 이명박 후보가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라고 진단했다. 이후보를 겨냥한 온갖 의혹이 이라크 사태에 가려 박...

“제2의 히딩크 출현” 누가 먼저 이 말 들을까

아시아 축구 최강의 자리를 가리는 2007 아시안컵대회가 막을 내렸다. 이변 속에서도 기존의 강자가 힘을 발휘한 이번 대회에서 가장 주목받는 쪽은 선수보다 감독 자리였다. 외국인 ...

러시아, 제국의 깃발 다시 드는가

러시아는 부활하고 있는가? 1990년대 말까지만 해도 러시아는 끝없이 추락할 것 같은 암울한 국가였다.그러나 푸틴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에 의한 정국 안정과 막대한 오일 달러 유입...

중국, 해도 너무하네

중국이 요즘 가장 두려워하는 일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이 ‘대량 학살 올림픽’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대량 학살이라는 단어는 중국인들에게는 악몽이다. 톈안먼...

"선택과 집중 통해 메이저 기업 되겠다"

앉아서 오는 손님을 기다려선 안 되는 시대입니다. 지자체나 일반 기업들처럼 적극 뛰고, 고객 제일주의로 가야 살아남습니다. 정부 기관, 공사 할 것 없습니다. 광업진흥공사가 혁신을...

‘무작정 여행’ 큰코 다친다

올해 한국인들이 타국에서 수난을 겪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 지난 6월7일 나이지리아 삼각주 지역에서 대우건설 노동자들이 무장 세력에 납치되는가 하면 4월에는 소말리아 해상에서 동원...

“아프칸서 한국인 어린이 청소년 고열 복통에 신음”

아프카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한국 기독교 NGO인 아시아협력기구가 주최할 예정이었던 평화축제에 참가하기 위해 아프카니스탄에 입국한 1천4백여 명의 한국인 중 6백여명에 달하는 어린...

6월은 한반도 ‘폭풍의 계절’

한반도 정세의 초점이 6월 중순으로 쏠리고 있다. 현재 가시화한 것은 6·15를 전후한 김대중 전 대통령(DJ) 방북이다. 지난 5월9일 노무현 대통령은 울란바토르에서 ‘북에 대해...

“어느 나라 여자를 원하십니까”

서울 강남이 국제적인 매춘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강남 역삼동의 ㅁ호텔에서는 러시아·우즈베키스탄·체코·브라질·베네수엘라·베트남 등 무려 여섯 개 국가 출신의 성매매 여성들이 활...

소외된 자들의 진지한 초상

최근 영화 주간지 (529호 11월22일자)은 특집 기사로 한국 영화 창작의 원천이 되고 있는 텔레비전 다큐멘터리 에 대한 특집 기사를 보도했다. 가 모두 의 주인공을 영화화한 작...

동북아에 뜬 ‘공포의 쌍포’

최근 러시아의 군사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중?러 합동 군사 훈련은 일본과 대만 등 주변 국가들은, 물론 미국의 촉각을 곤두서게 했다. 양국 1만여 병력과 최신예 무기들이 대...

본프레레 못 자르는 네가지 이유

본프레레호가 출범하기 직전인 2004년 5월 은 한국 축구의 위기를 분석하는 특집 기사를 실었다. 기사는 동아일보 스포츠면 편집을 담당하는 이지훈 기자의 고뇌로 시작되었다. 이기자...

“대우는 타살 당했다” “아니다, 병사했다”

대우는 죽었다. 주요 계열사들이 화려하게 부활했다고 하지만, 대우 부실을 떠안은 금융기관에 공적자금을 투입한 덕분이지 자력으로 갱생한 것은 아니다. 1999년 해체 시점부터 대우가...

‘탄핵’ 도마 오른 본프레레

요하네스 본프레레(59)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아프리카·아시아 등 축구 변방을 떠도는 감독이었다. 주로 약팀을 맡아 ‘벼락치기’ 훈련으로 대회 성적을 따먹는 부류의 잡초 감독이...

한국 축구, 핵탄두를 달다

한국의 6회 연속 월드컵 진출은 박주영(20·FC 서울)의 발에서 이루어졌다. 실마리를 풀지 못해 끌려가던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박주영은 천금 같은 동점골로 팀을 나락에서 구했다. 이...

월드컵 본선에는 나가겠지만…

축구는 정말 묘한 종목이다. 단체로 하는 구기 종목이면서도 전세계에서 하지 않는 나라가 없다. 국내 프로 경기와 대륙별 클럽 경기에 열광하고, 대표팀은 올림픽·월드컵을 치른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