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와 여기어때의 ‘5년 격돌’ 스토리

숙박 O2O(온·오프라인 연계)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야놀자와 여기어때. 두 회사의 분위기가 최근 심상치 않다. 지난 몇 년간 숙박 1, 2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크고 작은 다툼...

대한민국에서 누가 가장 많은 광고료를 받을까

“눈 오는 날엔 치킨과 맥주인데….” 전지현의 이 한마디는 한류 열풍을 타고 중국 대륙에 ‘치맥(치킨과 맥주)’ 신드롬을 불러왔다. ‘치맥 열풍’의 공신은 SBS 드라마 《별에서 ...

[만화산업 고속성장 빗장 풀자①] 고공비행 날개 꺾는 암초들

한국만화산업이 관련법 미비로 고속성장세가 꺾였다. 최근엔 이를 악용한 불법복제가 만연해 수천억 원의 피해까지 냈다. 이 와중에 웹툰 종주국 자리도 후발주자인 중국에 내줄 판이다. ...

4차 산업혁명 최대 수혜주 ‘인력 매칭 비즈니스’

전 세계 인력 매칭 플랫폼의 최강자는 링크드인(Linkedin)이다. 미국의 구인·구직 중심 소셜 플랫폼으로, 2018년 4월 기준으로 200개 국가에서 6억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그럴듯한 명분 ‘아웃링크’…정작 노림수는?

“언론들은 ‘자기반성’은 안 하고 왜 네이버 앞에서 징징대는 거지? 네이버 아니면 누가 미쳤다고 쓰레기(광고) 덕지덕지 붙여놓은 언론사 홈피(홈페이지) 찾아가나?” ‘네이버 아웃링...

쿠팡 오픈마켓 사업 진출

이커머스기업 쿠팡이 오픈마켓 사업에 진출했다. 직매입 판매 방식에서 다수 판매자와 다수 구매자를 연결해 결품을 줄이고 플랫폼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쿠팡은 사이트 안에 오픈마켓 형...

만화산업 성장지속…웹툰‧스캔만화 인기

만화산업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웹툰은 다양한 콘텐츠산업을 아우르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최근에는 디지털 스캔만화 시장도 활황이다. 정부 당국도 만화산업 지원을 위해 보폭을...

"태양의 후예 돈 잘 벌지 말입니다~”

“아직도 중공업이랑 비슷하게 보고, 성과만 따진다는 게 고루한데요?” 드라마의 경제적 효과란 걸 따지기란 그만큼 어렵다는 얘기다. 영화는 박스오피스라도 있어서 관객 수라는 양적 지...

이제 지상파의 ‘응답’이 필요한 시점이다

tvN의 (이하 )이 케이블TV 역대 시청률 기록을 경신하며 지난 1월16일 종영했다. 마지막 회가 유료 플랫폼가구 평균 시청률 19.6%, 순간 최고 시청률 21.6%를 기록한 ...

“해답은 시즌제” 알면서도 왜 못하나

11월25일 김태호 MBC PD는 서울대학교에서 학생들과 일반인을 상대로 강연을 했다. ‘새로운 도전’이라는 주제로 열렸는데, 그는 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시즌제’를 언급했다....

그녀가 꾸민 유일한 곳은 손톱… 하지만 모두에게 아름다움 선사했다

이상이 현실을 갈랐다. 소치에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이상화는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합계 74초70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에 첫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1차 레이스 37초4...

절대 강자의 독주 누가 막으랴

포털 사이트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은 1999년 창업한 이래 13년 만인 2012년 매출액 2조4000억원, 영업이익 7020억원에 27개 계열사를 거느린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

나도 모르는 사이에 원치 않은 앱 설치된다

국내 이동통신사(이통사) 직영점이나 대리점이 지난 몇 년간 전화번호나 사진 등을 옮겨주면서 고객 몰래 어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입수한 내부 문건을 분석한 ...

젊은 층까지 ‘빵’ 터지게 하는 ‘촌스런 광고쟁이’

최근 1년 사이에 히트한 인터넷 농담 중 편강탕 시리즈가 있었다. 헤어진 연인이 어디를 가도 잊히지 않고 떠오른다는 것을 ‘편강탕 같은 ×, 카페베네 같은 ×’라고 비유한 것이다....

큰소리치던 종편, 첫걸음부터 비틀

종편이 출범한 지 한 달이 다 되어가지만 부진의 늪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출범 전에 강조했던 “지상파 방송과 경쟁하겠다”라는 선언이 무색할 지경이다. 실제 성적표를 보...

‘심심이 아범’ 최정회 이즈메이커 대표가 들려주는 ‘심심이의 생존 비결’

심심이는 성별이나 나이가 비밀이다. 물어보면 논점을 흐리는 답을 내놓기 일쑤이다. ‘내가 오빠야? 누나야?’라고 물어보면 ‘삼촌’이라고 대답할 정도로 지능적이다. 하지만 심심이에게...

광고에 목숨 건 종편 ‘떼쓰기’만이 살길?

12월1일 4개 종합편성 채널이 기대를 안고 출범했지만, 축하보다 걱정하는 소리가 더 크게 나오고 있다. 특히 기업들이 울상이다. ‘조선·중앙·동아·매경’이라는 ‘슈퍼 갑’ 모회사...

종편의 항변 “개국 초기에는 시청률 낮을 수밖에…”

종편 중에서 JTBC는 자본금 규모가 4천2백20억원으로 가장 크고, 초반 시청률도 좋은 축에 속한다. 이 회사의 이상철 대변인을 통해 종편의 입장을 들어보았다. 그는 초반 시청률...

해도 너무한 ‘자기 종편 띄우기’

종편 개국 초기 일주일 동안의 성적은 기대 이하이다. 하지만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 등 네 개 신문에서 보여주는 종편은 전혀 다른 모습이다. 이들은 ‘지상파와 경...

돈방석 올라앉은 ‘축구 제국’

2010 남아공월드컵이 돈 잔치로 흘러가고 있다. 경기를 관람하고 중계방송을 송출하고 광고를 집행하는 등 월드컵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모든 일이 돈과 함께 움직인다. 단일 종목으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