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선수권, 호평과 오명 사이 ‘절반 성공’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저비용 고효율’ 절약대회의 성공적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하지만 동네 수영대회에서나 볼 법한 후...

광주수영대회, 잇단 악재에 ‘곤혹’

‘평화의 물결로’를 선포하고 개막한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한국에서는 처음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다. 세계수영선수권은 동·하계올림픽, 국제축구연맹(FIFA)월드컵, 세계육...

통영 한산도에서 오픈워터수영 첫 국가대표 8명 탄생

바다, 호수, 강 등 자연에서 펼쳐지는 오픈워터 수영에서 6월 9일 첫 남녀 국가대표 8명이 탄생했다. 대한수영연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경남 통영시 한산면 대고포마을 앞바다에서...

전명규가 떠넘긴 폭탄…‘체육계 적폐’ 몰린 이기흥

체육계 ‘미투’ 논란이 갈수록 확산되면서, 비판의 화살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향하고 있다. 이 회장이 관리 소홀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지적이 힘을 얻고 있는 것. 여기에...

‘체육계 대통령’도 대통령 서강대 과후배?

이른바 ‘대한민국 체육계 대통령’이라 불리는 통합대한체육회장 선거가 10월5일 치러진다. 통합대한체육회장은 연 4000억원의 예산을 주무르고, 엘리트와 동호인들을 합쳐 600만 명...

[2011한국, 누가 움직이는가 - 스포츠 스타] 점프, 또 점프 ‘김연아 천하’ 활짝

‘2011년 가장 영향력 있는 스포츠 스타’에서는 야구 선수들의 약진과 축구와 골프 선수들의 퇴보가 두드러진다. 상위 10명 중 야구 선수가 네 명, 축구 선수가 세 명, 골프·피...

‘부활’ 목마른 마린보이 전담 코치 빈자리가 크다?

한국 수영의 희망 박태환(20ㆍ단국대)이 ‘로마의 참극’을 겪은 지 어느덧 한 달이 지났다. 그는 지난 8월 로마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자유형 2백m와 4백m 그리고 1천5백m까지...

여덟 남녀의 특별한 ‘금빛 이야기’

12월1일 카타르 도하에서 제 15회 하계 아시안게임의 막이 오른다. 우리나라의 금메달 목표는 73개다. 사격과 태권도에서 각각 일곱 개, 레슬링 다섯 개, 볼링과 요트에서 각각 ...

편파로 얼룩진 수영 국가대표 선발

이혜화양(16) 재납치 사건이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났다. 경찰은 아직까지 뚜렷한 단서나 용의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미궁에 빠진 이양 사건을 취재하면서 기자는 일선 코치들로부터 ...

선수 또 납치…수영계에 뭔가 구린 데가 있다

전국가대표 수영선수 이혜화양(16)이 6월 6일 또다시 납치되었다. 이양은 지난해 3월 태릉선수촌 정문에서 괴한들에게 납치되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친 뒤에 선수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