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반쪽 짜리 출발…안철수의 세 가지 고민 공개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前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10일(화)소종...

국회, 본회의 열고 패스트트랙 법안 등 상정한다

여야가 12월13일 오후 3시에 본회의를 열기로 뜻을 모았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심재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희...

드디어 시작된 ‘패스트트랙 전쟁’

12월13일 오후 3시부터 선거법과 공수처 설치, 수사권 조정안을 담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본회의 무대에 오른다. 이로써 1년을 넘게 끌어온 국회의 ‘패스트트랙 전쟁’이 본 무대에 ...

대권 잠룡들 호감도 조사에서 희비 엇갈린 이낙연-황교안

차기 정치 지도자 호감도 조사에서 여야 유력 대권 주자인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희비가 명확히 엇갈리는 결과가 나왔다. 이 총리는 호감도 부분에서 50%를 기록...

국회의장실서 터져나온 고성…무슨 일이?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예산안 처리를 ‘불법행위’로 규정했다. 이어 문 의장 아들의 ‘세습 공천’ 논란을 언급하며 날 선 발언을 쏟아냈다.심 원내대표는 12...

文의장, 3당 원내대표 중재 시도…심재철 “입법청부업자 하려면 사퇴해야”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월13일 오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심재철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불러 임시국회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문 의장은 이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

한국당, 문희상‧홍남기 고발…“예산안 폭거 하수인”

자유한국당이 문희상 국회의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내년도 예산안의 국회 통과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했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한국당은 홍 부총리에...

문희상 아들 문석균, ‘세습공천’ 논란…“받아들이지만 억울하다”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48)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이 ‘세습 공천’ 논란에 휩싸였다. 문 의장이 예산안을 본회의에 상정하자 자유한국당이 ‘아들 공천을 위해 ...

‘이준석이 기억하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前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10일(화)소종...

‘패싱’ 당한 한국당, 지지율 오히려 떨어졌다

내년도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패싱’ 당했다며 무기한 농성을 벌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지지율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한국당 지지율은 20%대로 떨어져,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가...

변혁, 신당 명칭 ‘새로운보수당’으로 확정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를 중심으로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새 당명을 '새로운보수당'으로 확정했다. 명칭은 대국민 공모로 접수된 1860개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숨겨진 의미…심재철, 황교안에 반기들까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前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10일(화)소종...

한국당, ‘예산안 강행처리 비난’ 철야농성

자유한국당이 '4+1 협의체'의 내년도 예산안 강행처리를 비난하면서 본회의장 농성을 이어갔다. 12월11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 의원 60여 명은 예산안 강행처리 직후인 전날 ...

512조3000억 규모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한국당 패싱’ 현실화

512조3000억원 규모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자유한국당은 본회의장에서 '독재 타도' 등의 구호를 외치며 의장에게 강하게 항의했지만 예산안 처리를 막진 못했다.국회는 ...

‘민식이법’ ‘하준이법’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 통과

어린 아이의 희생 위에 만들어진 '민식이법'과 '하준이법'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12월10일 본회의에서 민식이법, 즉 스쿨존 내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의...

한숨 돌린 여야, 새해 예산안 10일 처리 합의

여야가 12월10일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당장 이견을 좁히기 어려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의 상정은 일단 보류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중진들 지역구에 도전장 낸 비례대표 의원들

국회는 멈춰도 총선 시계는 빠르게 돌아가고 있다. 5개월 남은 총선에 대비해 의원들은 지역을 방문하는 일정을 늘리며 표밭 다지기에 한창이다. 특히 새롭게 지역구 쟁취를 노리고 있는...

패스트트랙 ‘운명의 한 주’가 밝았다…‘한국당 패싱’ 현실화

여야가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등 정국 현안을 놓고 운명의 한 주를 맞이했다. 내년도 살림살이를 담은 예산안과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안 등 패...

페미니스트에게 더욱 중요한 민주적 절차

제1 야당의 정치 포기로 국민 된 자의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럴 때마다 그리워지는 것이 열린우리당의 실험이다. 짧은 정당 경험이지만, 당시 특히 여성이자 당내 소수파로서...

패스트트랙에 총선·대선 결딴난다

패스트트랙으로 대한민국이 몸살을 앓고 있다.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가 밥값을 못 하고 있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당연히 통과되어야 할 민생법안은 벌써 여러 달째 패스트트랙 올가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