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21일 베이징서 만난다

한·중·일 외교장관이 8월2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회동하기로 함에 따라 이 만남이 최근 깊어진 한·일 양국의 갈등 상황에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줄지 관심이 쏠린다.강경화 외교...

여야 ‘북한 발사체’에 “유감”…비판 초점은 달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한 데 이어 8월16일 오전 발사체를 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북한이 엿새 만에 다시 발사체를 쏘자 민주당은 북·...

北, 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맹비난…“마주앉을 생각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북한이 맹비난하고 나섰다. '불만이 있어도 대화의 판을 깨선 안 된다'는 내용에 반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

文대통령 광복절 축사 “2045년 원코리아 약속”…대일 메시지도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통일한국의 원년이 2045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복 100주년이 되는 해다. 이 청사진을 이루기 위한 국가운영 3대 목표도 언급됐다. 8월15일 제74주년 광...

[포토] 한미 국방장관 회담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신임 국방부 장관과의 한미 국방장관 회담이 열리고 있다. 양국 장관은 회담에서 한반도 안보 정세 평가를 공...

文대통령 “북한과의 평화경제로 일본 이길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월5일 청와대에서 지난 8월3일 국무회의에 이어 일본의 2차 무역보복 조치에 대한 두 번째 대응 메시지를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남북 경제협력을 통...

청와대, 12월 한·중·일 정상회의를 벌써 언급하는 까닭

청와대가 해마다 열려 온 한국·중국·일본 3국 정상회의의 올해 개최를 놓고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한·일 양국의 경제 분쟁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연례 한·중·일...

“지소미아 중단은 아베가 쳐놓은 덫에 걸려드는 것”

한·일 양국 관계가 1965년 국교 수립 후 최악의 수준까지 이르렀다. 예상대로 일본 정부는 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우리나라를 수출절차 간소...

‘대권 잠룡’ 폼페이오 “북한과 실무협상 재개 원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곧 재개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만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된 바가 없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

볼턴 방한한 날 발생한 중·러 도발…“한·미, 유사상황에 긴밀협의”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월24일 청와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했다. 볼턴 보좌관은 전날 중국과 러시아의 군사 도발 직후 한국에 도착한 바 있다. 정 ...

‘한·일 군사정보협정 파기?’…하루 만에 결 달라진 靑 입장

한국과 일본이 군사정보 공유를 위해 맺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 청와대가 재검토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논란이 일자 곧 “원론적 입장”이라며 한 발 뺐...

트럼프 재선 시간표에 맞춰진 ‘비핵화 열차’

‘깜짝쇼’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던 6·30 판문점 회동이 큰 성과를 거둔 채 마무리됐다. 이로써 올 2월 하노이 2차 북·미 회담 결렬로 잠시 멈췄던 ‘비핵화 열차’는 다시 ...

북·미 간 비핵화 합의, 내년 3월 이전 나올 듯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비즈니스 협상에 임할 때 4라운드 협상을 기본으로 한다. 최종 4라운드에서 합의가 이루어지려면 이전 1, 2, 3라운드 협상은 대체로 결렬이 된다는 걸 전제로 ...

[한강로에서] 평화와 그 적(敵)들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번개 만남’이 일찍이 이처럼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적이 있을까. 역사적 사건의 시작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글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

문재인 대통령 “서명은 아니지만 행동으로 적대관계 종식”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을 상기하며 사실상 적대관계가 종식됐다고 밝혔다.문 대통령은 7월2일 "지난 일요일(6월30일) 우리 국민과 전 세계인은 판문점에서 일어나...

트럼프 “김정은 다시 보고싶어…비핵화 협상 서두를 건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월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곧 다시 만나기를 바란다면서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서두를 건 없다"며 신중론을 나타냈다.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 ‘우클릭’ 불가피한 세 가지 이유

지금 정치권은 ‘기-승-전-총선’이다. 정부 역시 예외가 아니다. 내년 총선에서 여대야소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하반기 국정운영은 어려워진다. 국회의 협조 없이...

北매체, 남북미 ‘역사적 만남’ 사진 대대적으로 보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7월1일 사상 처음 함께 만난 남북미 정상의 모습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노동신문은 이날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과정을 기사로 전하며 사진 35장도...

김정은, 文·트럼프에 “아무 때나 만날 수 있다”

‘깜짝쇼’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던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번째 만남이 드라마틱하게 마무리됐다. 정식 정상회담이나 다름 없을 정도로 내용이나 형식이 알찼다는 ...

'DMZ 전격 방문' 트럼프 머릿 속에 담긴 '빅피쳐'

한반도 분단의 역사적 현장인 판문점에서 세 번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지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월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금 한국에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