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 살 보람이가 지상파 공룡 MBC와 맞먹는다

시사저널은 이번 호부터 매월 한 차례씩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가 쓰는 ‘최재붕의 포노사피엔스’를 연재합니다. 최 교수는 화제의 신간 《포노사피엔스》의 저자로 수많은 강연회를 통해 독...

‘3대 주력품목’ 모두 부진…ICT 수출 9개월째 감소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전화 등 정보통신기술(ICT) 품목의 수출 부진이 장기화하고 있다. 8월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7월 ICT 수출입 잠정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ICT 수출액...

‘단속 피하자’…음주단속정보 공유하는 앱·채팅방 성행

음주단속을 강화한 ‘제2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 두 달여가 흐른 가운데, 경찰의 부실한 음주단속장비 관리 실태([단독] 경찰 음주측정기, 절반이 사용연한 초과…‘윤창호법’ 무색 참...

“언론의 클릭 상업주의, 혐오 확산의 주범”

“혐오 문화를 극복해야 할 한국 사회의 주요 세력, 즉 정치권과 종교집단, 언론 등이 각기 다른 이유로 오히려 혐오 문화를 주도하고 있는 상황이다.”정치 커뮤니케이션 회사 스토리닷...

“혐오를 팝니다”…‘혐오 비즈니스’에 빠진 대한민국

새로운 천 년이 시작되기 전, 그러니까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인 1999년, 사람들은 ‘도토리’를 선물했고 ‘파도’를 탔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Z세대는 무슨 얘기인가...

‘제주 카니발 폭행’에 네티즌 분노 폭발

제주에서 이른바 ‘칼치기’ 운전을 하던 30대 남성 운전자가 자신의 난폭운전에 항의하는 상대 운전자를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8월16일 온라인에선 카니발...

아베 정권과 日 국민 구별하는 투 트랙 접근법 바람직

일본의 근현대사는 오판으로 빚어온 도발의 역사다. 그 배경에는 늘 한반도가 있었다. 한반도 지배권을 놓고 우리 땅에서 벌인 청일ㆍ러일 전쟁이 시작이었다. 그 승리에 도취해 자신감이...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언론매체 ‘절대강자’ JTBC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대전브리핑] 일본 악재 속 단재 신채호 띄운다

일본의 경제제재로 반일 정서가 확대되는 가운데 대전지역 대표 독립운동가 신채호 선생에 대한 재조명이 이뤄지고 있다. 대전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

中, 美에 ‘희토류 무기화’ 경고

중국이 ‘희토류 무기화’를 예고했다. 전 세계 희토류 공급의 주도권을 쥔 중국은 일찍이 이를 협상카드로 쓴 전례가 있다. 중국희토류산업협회는 8월8일 성명을 통해 “우리의 산업 지...

‘모디즈(Mobile Disease)’가 당신을 노린다

휴대전화가 세상에 처음 나온 것은 1973년이다. 10년 후인 1983년엔 보편화됐다. 아이폰이 2007년에 출시되면서 스마트폰 시대가 열렸다. 당시 세계적으로 100명당 50건이...

‘모디즈(Mobile Disease)’, 모바일이 가져오는 7대 질병

① 뇌종양• 세계보건기구(WHO), 2011년 휴대전화 전자파를 발암물질 2B군(인체 발암 가능 물질)으로 분류• 10년 이상(또는 1640시간 이상) 휴대전화를 사용하면 뇌종양 ...

“일본, ‘거품 기술’ 탄로날까 두려워했다”

최근 일본 아베 정부는 한국의 국가 핵심 기술이자 수출 효자 제품인 반도체,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제조에 있어 필수적인 소재인 감광액(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

선거가 필요 없고, 귀찮고, 싫다는 일본 국민

일본 지바(千葉)현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20대 A씨는 선거권을 가진 뒤 치러진 3번의 선거에 모두 투표했다. 권리를 행사하지 않는 것은 아깝다는 생각, 일본 정치가 바뀌었으면 좋...

상생과 육성 위해 인큐베이터 된 기업들 

사회적 가치란 무엇일까. 개인의 가치를 넘어 타인과 공동체를 지향하는 것, 사회적 상호작용을 통해 형성된 가치, 지역사회에서 창출되는 가치, 공동체와 사회에 의해 공유되는 가치 등...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6.6조원…1년 전의 ‘반토막’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4~6월) 영업이익이 1년 전에 비해 반토막 났다. 주력 사업인 반도체와 스마트폰 부문이 모두 부진한 탓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확정 실적으...

치매 가족이 받을 수 있는 ‘공공 서비스’ 7가지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치매 환자 수는 75만 명을 넘었다. 65세 이상 노인 738만 명의 약 10%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쯤 되면 치매는 남의 일이 아니다. 하지만 당장 가...

“편의점, 길 잃은 치매 환자의 임시 보호소 역할 해 주길”

가족 중에 치매 환자가 생겼을 때 가장 먼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은.“3곳을 기억하면 좋겠다. 각 지역 치매안심센터, 중앙치매센터, 치매상담콜센터다. 집 근처 치매안심센터(an...

5G 보조금 출혈경쟁, 결국 신고당했다

LG유플러스가 SKT와 KT를 ‘불법 보조금 살포 혐의’로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했다. 5G 주도권을 잡기 위한 출혈경쟁이 결국 당국의 심의 대상이 됐다. 7월29일 통신업계에 따르...

日에 팔린 국산 OLED패널 역대 최고…미리 사놨나

올 6월 국산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의 대일본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 내막을 두고 일본 업체들이 수출 규제에 대비해 물량 확보에 나선 게 아니냐는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