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보기의 책보기] 왜구(倭寇)인가, 일본(日本)인가

동아시아 역사에서 일본을 지칭하는 왜(倭)라는 호칭이 처음 등장한 문헌은 중국 후한 때 편찬된 《한서지리지》다. 이는 고대 일본 최초의 통일국가 야마토(倭) 조정이 사용한 공식 국...

[임기반환점 돈 文] 대통령의 시간은 민생보다 외교로 흘렀다

대통령의 움직임은 곧 메시지다. 대통령이 어디에 가서 누구를 만나는지에 그 정부의 철학이 담겨 있다. 한 나라를 대표하는 사람이기에 더욱 그렇다. 5000만 국민을 대변하는 대한민...

‘反韓 찬바람’도 빗겨간 일본 내 ‘新한류 열풍’

도쿄에서 영양사로 일하는 A씨는 올여름 한국판과 일본판 《보이스》를 함께 봤다. 2017년 처음 일본 케이블TV에서 공개된 《보이스》 시즌1이 8월 한 달 동안 재방송되었고, 같은...

文대통령, 13개월 만에 아베 총리 만나 어떤 얘기 나눴나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를 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대화를 나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월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아세안+3(한...

최악의 한·일 관계에...찬바람 부는 G20 의회정상회의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월3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예정된 일본 방문 일정을 대폭 축소했다. 악화된 최근 한일관계를 감안해서다. 문 의장이 순방단의 규모도 최소 실무 인원으로만 재...

[이낙연의 미래] ‘통합 리더십’ 꿈꾸는 이낙연의 TPO는?

최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러 오는 외부 인사들의 발길이 부쩍 늘었다. 정대철·권노갑 등 정치원로뿐만 아니라 대학교수 등 분야별 전문가들의 방문도 잦아졌다...

문희상 “정치가 제 역할 못해  국민들이 거리로”

시사저널과의 인터뷰가 예정돼 있던 10월22일, 서울 여의도 문희상 국회의장 집무실은 사람들로 넘쳐났다.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이 있었던 데다, 문...

한·일 총리, 관계 강조했지만…아베는 또 “韓, 약속 지켜야”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0월24일 면담을 나눴다. 아베 총리는 양국의 관계 개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서는 여전히 한국의 책임...

천박한 유니클로, 800년 지나도 기억할 것이다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는 7월1일부터 시작된 한국과 일본의 경제 마찰로 인해 가장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던 기업이다. 유니클로 국내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이 급감하고 있다는 소식은...

‘유니클로 광고’ 전면 중단에도 불붙는 불매운동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했다는 논란으로 유니클로 광고가 전면 중단됐지만 반감은 수그러들지 않는 모양새다. 유니클로 규탄 시위가 열린 데 이어 10월21일 열린 국정감사에서도 해...

‘신문기자’, 비판 없는 미디어와 반성 없는 권력을 정조준하다

민간인 사찰, 댓글 조작, 특정 권력집단이 만들어낸 가짜뉴스…. 동시대 한국인에게는 이미 기시감마저 느껴지는 소재다. 그러나 이것은 비단 특정 국가의 문제가 아니다. 《신문기자》는...

‘文 특사’ 이낙연, 한·일 관계 개선되면 대권행보 탄력

정부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를 대표로 보내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 총리가 꽉막한 한·일 관계를 어떻게 풀어낼지 벌써...

‘일본 자충수’ 한국 경제 재도약 기회 삼아야

국내 경제는 1970~80년대를 거치면서 고도성장을 해 왔다. 그럼에도 경제성장에 대한 불안감은 가시지 않았다. 핵심 소재·부품의 수입과 주요 생산설비의 해외 의존 등 한국 경제의...

“세수 늘려라!”…끝나지 않은 日 ‘증세 후폭풍’

10월1일 0시30분쯤, 일본 JR센다이역에서는 요금표를 바꾸는 작업이 시작됐다. 일본 소비세율이 8%에서 10%로 인상되면서 철도 요금도 올랐기 때문이다. 전철역뿐만이 아니다. ...

강만길 “친일 쿠데타 정권이 맺은 한일협정, 현대사의 큰 불행”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과거사 문제 대처, 왜 독일과 일본은 이리도 다를까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70년이 넘었지만, 독일은 끊임없이 과거사 사죄를 한다. 1970년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가 폴란드 바르샤뱌에서 무릎을 꿇은 뒤, 독일 정부 고위직들은 피...

‘프린스’ 고이즈미, 아베 독주 막을까

지난 8월7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총리 동향에 관한 보고나 발표가 아니라 일본 자민당 소속 중의원 고이즈미 신지로의 ‘결혼 발표’였다. 아베 신조 총리와 스...

美·日 1차 무역협정…농산물 내주고도 車개방 못 얻은 일본

미국과 일본의 무역협상이 9월25일(현지시각) 타결됐다. 로이터통신은 일본이 매년 70억 달러(8조4000억원)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 시장을 추가 개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반면 ...

美·日 양국에 자충수 될 옥수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구입을 약속한 미국산 옥수수가 자칫 양측 정상에 모두 불리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9월25일 뉴욕에서 열...

[세습사회] 이젠 금배지도 대물림 된다

총선을 반년여 앞둔 지금, ‘정치 금수저’들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부모의 자원이 자녀에게로 대물림되는 한국 사회를 빗댄 ‘수저계급론’, 이는 여의도 정치판에도 결코 예외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