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 막는 최선책은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 [강재헌의 생생건강] 

최근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성 호흡기질환이 확산하면서 전 세계에 비상이 걸렸다.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전역은 물론이고 일본, 대한민국,...

미세먼지로부터 나와 가족의 건강을 지키는 5가지 실천법

2019년 4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통령 직속으로 구성된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는 질병관리본부ㆍ대한의학회와 논의해 정한 ‘나와 가족의 건강을 지키는 국민행동권...

Q&A로 알아보는 충치 상식

-충치는 한 번 생기면 양치질 등 치아 관리를 잘해도 치유되지 않나? 충치균은 설탕, 전분 등 탄수화물을 분해한다. 이 과정에서 생긴 산이 치아를 부식시킨다. 사람의 침에는 칼슘과...

어린이·성인·노인에 맞는 칫솔질 따로 있다 

치아와 전신 건강을 위해 우리는 매일 양치질을 한다. 그런데 치주 질환(잇몸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3년 1047만 명이었던 치주 질환 및 치...

“오래 살려면 의자부터 치워라”

세계적인 의료기관 미국 메이요클리닉이 2016년 발표한 연구 논문은 “오래 앉으면 죽는다(Sitting too much kills)”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현대인의 비만, 당뇨병,...

알아두면 쓸모 있는 미세먼지 30문 30답

미세먼지 문제는 일상이 됐다. 농도는 과거보다 옅어졌다지만, 미세먼지에 대한 걱정은 사계절 내내 이어지고 있다. 체감으로 느끼는 심각성은 과거보다 훨씬 높아졌다. 왜 미세먼지가 많...

[노진섭의 the건강] 귀한(?) '맹물' 주고받는 문화 어떨까요? 

며칠 전 한 모임에서 보건복지위 소속 국회의원을 만났습니다. 비만에 대한 얘기 도중에 자신이 선거 기간에 경험했던 에피소드를 하나 꺼냈습니다. 유세를 다니면 가는 곳마다 커피나 주...

2019년엔 손 씻기로 ‘셀프 백신’  

2019년 기해년(己亥年)을 맞아 가족의 건강을 기원하는 사람이 많다. 지난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일이 유독 많았던 탓이다. 신생아가 병원에서 감염돼 사망했고, 라돈과 같은 방...

안면 마비 치료, 최초 3주가 골든타임

옛말에 ‘찬 바닥에서 자면 입 돌아간다’는 말이 있다. 이는 ‘구안와사’라고 부르는 안면 마비 증상이다. 안면마비는 추운 시기에 잘 발생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안...

영화 같은 중국발 ‘슈퍼 황사’ 55년간 5배 증가

공상과학영화 '인터스텔라'는 거대한 모래폭풍과 미세먼지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런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장면이 중국 서북부에서 그대로 재연됐다. 11월25...

수험생, 에너지 음료보다 음악 한 곡이 필요할 때

수능일(11월15일)이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지금까지는 학업에 전념했다면 앞으로는 좋은 컨디션 유지에 신경을 써야 한다. 수능일까지 건강을 유지하지 못하면 좋은 결과를 장담...

여름철에도 ‘입 돌아가는 증상’ 주의

찬 바닥에서 잠을 자면 입이 돌아간다는 옛말이 있다. 구안와사(口眼喎斜)를 의미하는 얘기다. 글자 그대로 입과 눈이 삐뚤어진다는 뜻이다. 한의학에서는 찬 바람을 맞고 생긴다고 해서...

내 건강의 축소판 혀…매일 혼자 할 수 있는 건강검진

스스로 쉽게 할 수 있는 건강검진이 있다. 혀를 보는 것이다. 거울이나 핸드폰 셀카로 언제든지 확인이 가능하다. 눈이나 귀를 보고도 건강을 확인할 수 있지만 이는 전문가의 영역이고...

[노진섭의 the건강] '40년간 황사 뉴스' 유감

연일 미세먼지다, 황사다 해서 걱정이 많을 때입니다. 그래서 관련 뉴스도 쏟아집니다. 필자도 매년 이맘때면 미세먼지와 황사를 다룬 기사를 씁니다. 얼마 전에도 황사 관련 정보를 전...

雨土 내리는 날엔…여전한 ‘봄의 불청객’ 황사

황사가 처음 등장한 문헌인 《삼국사기》 신라본기(174년)에는 ‘春正月 雨土’라고 기록돼 있다. ‘정월 봄에 흙비가 내렸다’는 의미인데, 흙비란 지금의 황사가 섞인 비를 의미한다....

[미세먼지 제대로 알기] ③ 물 많이 마셔야

요즘 미세먼지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 정부는 국민에게 외출 자제를 강조할 뿐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실내로 피신한다고 해서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다. 밀폐된 실...

“미세먼지 심한 날 환기는 3분 이내로 해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4년 전 세계에서 약 700만명이 미세먼지로 사망했다. 1998년부터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조사한 초미세먼지 노출도에서 한국은 부동의 ...

초가을 극성부리는 알레르기 비염 주의보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재채기나 기침을 하고 콧물을 훌쩍이는 사람이 늘었다. 이런 증상의 상당수는 알레르기 비염 때문이다. 알레르기 비염은 꽃가루가 날리고 기온이 떨어지는 초가을에...

혈관성 치매는 알츠하이머 치매와 달라…예방 중요

평소 건강하던 76세 Y씨는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뒤 요양병원으로 옮겨 재활치료를 받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같은 병실에서 함께 생활하는 다른 환자들이 아무래도...

이홍수 이대목동병원 노인의학센터장이 말하는 건강 장수 비결

이홍수 이대목동병원 노인의학센터장은 누구? 1983년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1991년과 1994년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1~93년 서울기독병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