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언론매체 ‘절대강자’ JTBC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⑤] JTBC 독주 누가 막을까

세계 유수의 유력 언론은 매년 주요 인사의 영향력을 평가한다. 미국 주간지 ‘타임’은 ‘가장 영향력 있는 100대 인사 (The 100 Most Influential People)...

다시 태어난 MBC, 언론의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12월7일 드디어 MBC의 새로운 사장이 선출됐다. MBC에서 시사프로그램 을 통해 PD저널리즘이라는 용어를 방송계에 정립시킨 인물, 2012년 해고된 후에도 독립언론 ‘뉴스타파’...

[2017 차세대 리더-사회②] 나영석 이재명 박형준 김빛내리 김태호

오늘은 내일의 거울이다. 그래서 미래학(未來學)을 연구하는 많은 학자들은 미래학을 단순히 희망적 몽상으로 보는 게 아니라 현재학(現在學)의 연장선상으로 본다. 현재를 반성하지 않으...

‘절대 반지’ 끼고 있는 ‘최고 권력자’ 문재인

‘민주공화국’ 대한민국 대통령은 아직도 ‘제왕(帝王)’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집권 시절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에서 벗어나려 했다. 개인적으론 탈(脫)권위적인 행보를 보이기도 ...

JTBC 영향력·신뢰도·열독률 ‘3관왕’

2012년 출범한 종합편성채널 JTBC의 거침없는 질주가 계속되고 있다. 올해로 28회째인 시사저널의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언론매체 조사에서 JTBC는 영향력·신뢰도·열독률 ...

대한민국 언론인을 대표하는 이름 ‘손석희’

‘손석희’라는 이름은 이제 대한민국 언론인을 상징하는 대명사가 됐다. 손석희 JTBC 보도담당 사장은 시사저널의 ‘2017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 부문에...

[2016 올해의 인물-사회] ‘손석희' 최순실 국정 농단 수면 위로 떠올리다

올해 대한민국을 뒤흔든 이른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결정적 한 장면을 꼽으라고 한다면 JTBC 뉴스룸의 ‘최순실 태블릿 PC’ 보도가 될 것이다. JTBC는 지난 10월24일...

[2016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언론매체 / 신뢰도 JTBC, 영향력 KBS

2012년 종합편성채널(종편)이 출범할 당시 기대보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당초 예상보다 많은 4개 채널이 신설되면서 언론 시장이 혼탁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특히 보수 ...

[한자 리더십] 운(運)은 움직인다

지장·덕장보다 한 수 높은 것은? 운장(運將), 세상에서 결코 이겨낼 수 없는 사람은? 운 좋은 사람. 성공하기 위해 운이 필요함을 역설하는 사람들이 흔히 인용하는 퀴즈 문답이다....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KBS 영향력·신뢰도 1위 ‘2관왕’

9월1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장에는 포털 사이트 임원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앉아 있었다. 윤영찬 네이버 대외담당 이사와 이병선 다음카카오 대외협력 이사는 이날 국감장에 일반 증...

조선, 신문사 매출 1위 중앙·동아, 2·3위

신문사와 종합편성 채널(종편) 등 언론사의 지난해 경영 실적 공시 자료가 발표됐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최근 4년간 주요 신문 11개사와 종편 4개사 등 15개사의 경영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 언론매체 / JTBC의 진격, KBS·MBC의 추락

2014년 대한민국 언론계는 세월호 참사의 충격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전대미문의 대형 참사가 불러온 후폭풍은 미디어 시장을 강타했다. 주요 언론사들의 연이은 오보 행진, 과...

[차세대리더 100] 코리아 전사들 ‘글로벌 리더’가 되다

세계적인 리더십 전문가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미국의 존 맥스웰은 ‘지도자에게 진정한 성공은 차세대 지도자들을 계속 길러낼 때 비로소 이뤄진다’고 했다. ‘차세대 리더’는 그래서 전...

[2013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언론매체 / KBS, 영향력·신뢰도·열독률 ‘3관왕’

한국 사회를 설명하는 ‘다이내믹’이라는 단어는 언론계에도 해당된다. 특히 올해는 이른바 ‘기삿감’이 넘쳐났다. MBC는 노조 장기 파업의 원인이 됐던 김재철 전 사장이 해임되면서 ...

변화 적응 못 하면 명성·전통도 하루아침에…

신생 온라인 사업자가 미국 전통의 권위지 ‘워싱턴포스트’ 인수를 결정하자 세계 미디어업계가 술렁거리고 있다.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최근 자사가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

진보의 놀이터에 보수가 뛰어들다

선거에서는 여론의 흐름이 승패를 좌우한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의 역할이 증대되면서 여론도 오프라인과 온라인, 양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이번 18대 대선 역시 오프라인 유...

‘보수 저격수’ 늘어났는데 ‘알바’ 의심도 커지네

트위터상에서도 이제 보수가 강해졌다? 지난 10월 강원택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팀은 ‘SNS를 활용한 정치홍보 연구: 19대 총선 사례를 중심으로’에서 보수일간지(조선·중앙·동아...

‘디지털 유료화’ 시도 절반의 성공

최근 전 세계적으로 뉴스 유료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온라인 뉴스=무료’라는 등식에 익숙했던 독자들이 서서히 디지털 기사에 지갑을 열기 시작했다. 월스트리트저널·파이낸셜타임스 등...

유료화 성공하려면 브랜드 파워부터 키워라

“인터넷에서 읽는 뉴스는 공짜다.” 그동안 영국 독자들 사이에서는 이런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공영방송 BBC의 뉴스도 공짜였고, 검색 엔진이 제공하는 뉴스 사이트도 무료였다.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