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어떻게 생겼을까…국내 첫 공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전자현미경 사진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박완범·오명돈 교수팀은 중국 우한에서 국내 입국 후 코로나19로...

이강일 나사렛의료재단 이사장 “한방치료의 경쟁력은 무한대”

한방치료는 ‘한약’과 ‘침’, ‘뜸’, ‘부항’ 등을 복합적으로 적용해 질병을 이겨낼 수 있는 몸 상태를 만드는 게 목표다. 주로 면역력 증강에 초점을 맞춘다. 특히 손상된 신경세...

의사들이 권하는 ‘건강 지키는 생활 습관’

사람들은 늘 건강하게 사는 삶을 꿈꾼다. 의사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의사들에게 물었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이것만은 한다’거나 ‘이것만은 하라’는 것이 무엇인가를. 답을 준 1...

면역력을 키우는 최고의 지름길 [강재헌의 생생건강] 

신종 플루, 메르스, 사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인류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감염성 질환들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적극적인 방역과 조기 발견 및 치...

코로나19에 놀란 유럽인들 “아시안 저리 가”…피해 속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여파로 전 세계적으로 반중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에서도 심심찮게 반중 정서가 아시아인에 대한 차별로 이어지고 있다. 영국은 지난...

‘해상 격리소’ 된 일본 크루즈선 [포토뉴스]

2월13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격리 형태로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 감염자 44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일본 후생성은 확진자가 218명으로 늘어났다...

코로나19, 한번 감염됐다고 폐 기능 떨어지지 않는다

Q. 감염으로 인한 폐 섬유화 가능성은 없나?A. 병이 얼마나 심한가에 따라 다르다. 감기 정도로 가볍게 앓는 경우 폐 기능이 떨어진다고 보긴 어렵다. 반면 인공호흡기 치료가 필요...

비싼 마스크는 감염 예방에 더 좋을까? 

Q: 마스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도움이 되나?A: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일상생활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공고했다. 미국처럼 사람들이 밀접하지 않은 곳에서는 일...

코로나바이러스 주범 ‘박쥐의 똥’이 한약에 들어있다고?

"내가 먹는 한약에 박쥐 똥이 들어있단 말이야?"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가 연일 세계를 강타하면서 바이러스의 근원지인 중국 우한의 전통시장이 세계의 질타를 받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연간 간이식 수술 500례 신기록

서울아산병원이 세계 최초로 '연간 간이식 수술 500례' 기록을 세웠다. 간이식 후 생존율도 다양한 수술법 개발로 '의료 선진국' 미국을 뛰어넘었다. 서울아산병원은 2019년 한 ...

손만 잘 씻어도  감염병 70%는 예방한다

세계는 ‘침방울 전쟁’을 벌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감염자의 비말(침방울)로 퍼지기 때문에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침방울을 막기 위한 노력이 필수적이다. 이번 코로나바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괴담과 진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가운데 인포데믹(infodemic·정보감염병)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국제사회에서 나왔다. 인포데믹은 각각 ‘정보’와 ‘감염병 확산’을 뜻하는 인포메이션...

“이태석 신부님은 언제나 ‘좋은 친구’로 가슴에 남아 있다”

“의사가 되겠다는 신부님과의 약속을 지켰습니다. 하늘에서 보고 계시죠?”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로 전 국민의 심금을 울린 고(故) 이태석 신부와 남수단의 인연이 이 신부 선종 ...

독감, 봄까지 유행할 가능성 크다 [강재헌의 생생건강] 

38세 K씨는 갑자기 고열, 두통, 근육통이 나타나고 기침, 가래, 콧물이 동반돼 병원을 방문했다. 진단 결과 독감이었다. 지난해 11월 직장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했는데도 독감에 ...

감기·독감·폐렴 어떻게 구별할까요? [노진섭의 the건강]

감기, 폐렴, 독감 모두 겨울철에 가장 많이 발생합니다. 그러나 추운 날씨 탓만은 아닙니다. 겨울철 난방으로 실내외 기온차가 너무 큰 것이 더 문제입니다. 우리 몸이 기온 차에 적...

[특집 ①] 중년 직장인 건강의 3대 적 ‘뱃살·목 통증·수면 부족’ 해소법 

직장인은 업무 때문에 건강을 챙기기가 쉽지 않다. 특히 40~50대 직장인은 건강에 이상 신호가 오는 시기임에도 회사 일에 치여 자신의 몸을 돌볼 시간이 부족하다. 그래서 특별한 ...

[특집 ②] 일 몰아서 하면 뱃살 나온다

새해를 맞아 살을 빼려는 사람이 많다. 체중을 줄이려고 밥을 적게 먹고 운동도 열심히 하지만 눈으로 봐서는 표도 나지 않아 작심삼일이 되고 만다. 그러나 소식하고 운동하면 당장 체...

[특집 ③] 의자 높이를 낮추고 등을 펴라

인구의 90%가 일생에 한 번은 경험한다는 허리 통증도 직장인을 괴롭힌다. 허리 통증뿐만 아니라 목과 어깨 통증도 많은 사람이 호소한다. 특정 질환에 의한 통증은 병원 치료가 필요...

[특집 ④] 수면 우선 사고·수면 리듬 유지가 핵심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수면 부족에 시달린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565명을 대상으로 수면 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장인 74.2%가 ‘수면이 부족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