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춘호 인터뷰①] “ 바른 것은 바르다 말하는 용기 필요”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조국,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에 모욕죄로 고소 당해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 등 《반일 종족주의》 저자 6명이 자신의 책을 두고 “구역질 난다”고 말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고소했다.이 교장 등(김낙년‧김용삼‧주익종‧정...

[New Book] 《멈추지 못하는 사람들》 外

멈추지 못하는 사람들애덤 알터 지음│부키 펴냄420쪽│2만2000원오늘날 테크놀로지 산업은 중독 유발 쪽으로 현저히 기울어 있다고 주장하는 저자는 테크놀로지의 발달이 낳은 모든 강...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지혜에 대한 탐구’ 50년에 돌아본 도올의 《반야심경》

당대 지식인 가운데 호불호가 가장 명확한 한 사람이 도올 김용옥이다. 도올은 ‘여수·순천사건’이나 ‘제주 4·3사건’ 등 우리 근대사가 가진 예민한 사건들에 대한 직설적 해석을 방...

역사와 사람을 아는 이가 살려낸 장일순의 생애

늦봄인 1994년 5월22일 한 사람이 원주 봉산동에서 영면했다. 무위당 장일순. 시인 도종환은 ‘그는 흙 같은 분이셨다/풀도 꽃도 나무도 다 모여 살게 하는/그는 대지의 생을 사...

“재벌을 잡을 게 아니라 재벌 비리를 잡아야 한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보수재편①] ‘보수 대분열’ 가시화하는가

“저쪽 당(더불어민주당 지칭)의 전략에 제대로 말려들었다. 황교안 대표가 총리까지 했는지는 몰라도 정치 쪽에선 신인 아닌가. 신인 티가 나도 너무 나는데, 문제는 이를 돌파할 방법...

‘대통령 휴양지’ 거제 저도로 가는 길, 여전히 험난

대통령 하계 휴양지로 유명한 경남 거제시 장목면 소재 섬인 저도가 오는 9월부터 일반인에게 개방될 전망이다. 거제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국방부·거제시 등으로 구성된 ‘저도상생협의체...

“이승만 前대통령 명예 훼손” 유족에 고소당한 도올 김용옥

도올 김용옥(71) 한신대 석좌교수가 이승만 전 대통령 유족에게 고소당했다. TV 프로그램, 저서 등에서 허위 사실을 들어 이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는 이유에서다.6월26일 경찰 등...

이인호 "문재인 대통령과 주변 386세대들 역사관 위험하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황교안과 기독교①] 가깝지만 부담도 큰 험난한 고개

6월6일로 취임 100일째를 맞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정치인으로의 변신에 있어 일단 합격점을 받았다고 평가하는 이들이 많다. 황 대표 체제로 치러진 4·27 재보선에서 소기의...

[황교안과 기독교④] ‘한국판 트럼프의 기적’ 꿈꾸는 기독교계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논란이 거세다. 한기총의 보수화는 기독교계 내부에서조차 뜨거운 논쟁거리다. 규모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기 어렵지만 한기총은 대외적으...

일본 불교, 일제 침략에 편승해 식민지를 탐하다

엊그제가 ‘부처님 오신 날’이었다.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해이다 보니 이와 관련된 불교 행사가 다양하게 펼쳐졌다. 근대 문화도시 군산에서는 일본 조동종 승려가 기탁한...

박지원 “삭발은 구석기 시대 투쟁 방법…하지 말라” 일침

자유한국당이 선거법·사법개혁 관련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며 삭발식과 함께 장외투쟁에 나선 데 대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일침을 던졌다.박 의원은 5월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

남재희 “文정부, 차기 정권이 북핵 협상 과실 따 먹게 해 줘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이종찬 “좌우 모두 아우른 임시정부가 국론 통합 모델”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식이 여의도공원에서 열리는 이유

4월11일 저녁 19시19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19시19분은 임시정부가 1919년에 수립된 것을 뜻한다. 그렇다면 왜 여의도공원에서 ...

“노태우는 21세기 대한민국 공간 설계자였다”

삶이 힘들어지면 과거의 순탄하고 행복했던 시절을 떠올리게 된다. 개인이 과거를 떠올리면 회고와 추억이지만, 집단이 과거를 그리워하면 복고주의가 된다. 어느 사회나 현실의 어려움과 ...

일제와 싸우기 앞서 ‘밥과의 전쟁’부터 벌인 임정 요인

베이비시터, 스님, 전차 검표원의 공통점은 뭘까. 우리 임시정부 요인들의 생업이었다고 하면, 고개를 갸우뚱하는 이들이 많을 게다. 하지만 사실이 그랬다. 연로한데다 말이 통하지 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