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日 불매운동은 퇴행적”…‘솜방망이 징계’가 자초한 논란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국민들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퇴행적 운동"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선 "대중의 저급한 반일 종족주의 감정에 의...

한국당 또 ‘막말’ 논란…정미경 “文, 세월호 한 척으로 이겨”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세월호 참사를 언급한 누리꾼 댓글을 부적절하게 인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정 최고위원은 7월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천렵질’ ‘걸레질’ ‘빨갱이’…‘막말 릴레이’ 이어가는 한국당

'자유한국당' '한국당' '황교안'. 네이버에서 '막말'을 검색하면 자동 연관검색어 창에 차례대로 뜨는 단어들이다. 막말과 한국당을 연관 지어 찾아본 사람들이 그만큼 많다는 뜻이다...

차명진 前 의원 “문재인은 빨갱이” 또다시 막말

세월호 유가족을 상대로 심각한 막말을 해 물의를 일으켰던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주장해 또다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차 전 의원은...

[시론] 우리는 아직도 혐오 사회 살고 있다

물론 사람은 다 다르다. 우선 성별로 다르고 외양은 물론이고 성격과 생각하는 바가 다 다르다. 아니 천차만별이다. 사람들은 학교로부터 사회에 나오면서 일하는 직장과 돈을 버는 방법...

“더는 못 참겠다” 세월호 유가족, 차명진 前 의원 고소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막말’로 상처를 줬던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등은 4월22일 오전 차 전 의원을 세월호 참사...

한국당, ‘5·18 망언’ 김진태·김순례에 솜방망이 징계

자유한국당이 4월19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5·18 폄훼’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최고위원에 대해 각각 ‘경고’와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망언...

홍준표, 황교안 공개 저격 “잘못된 시류에 영합”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막말과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것을 두고 “잘못된 시류에 영합한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홍 전 대표는 4...

[시사끝짱] 차명진 ‘징한’ 세월호 막말 논란

[정두언의 시사끝짱] ■ 진행: 시사저널 소종섭 편집국장■ 대담: 정두언 전 의원 ■ 제작 :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소종섭 편집국장(소) : 정두언...

차명진·정진석 ‘세월호 막말’ 진화 나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 막말 릴레이에 황교안 대표가 사과 등 수습에 나섰다. 세월호 5주기 추모 분위기 속 도를 넘은 막말에 여론이 폭발하자 적극 ...

차명진, 세월호 유족들 향해 “징하게 해 처먹는다”

차명진 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막말을 퍼부었다.차 전 의원은 세월호 사고 5주기 하루 전날인 4월15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유가족들...

예능의 웃음 속에서 국가 장래가 결정될 수도

탄핵 정국이 가열되면서 종편 예능판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과거 같았으면 지상파 토론회가 떴겠지만, 요즘은 예능 토크쇼가 대세다. 화요일엔 채널A 《외부자들》, 수요일엔 TV조선 《...

[MB권력 5년 막후] #2. 함께 가자더니 하루아침에 배신을…”

정두언 의원이 무장해제된 후 이명박(MB) 정권은 내부적으로 흔들리기 시작했다. ‘인사(人事)가 만사(萬事)’라고 하지 않았던가. 그런 인사가 원칙 없이 친소 관계에 따라 벼락같이...

대권 주자 지상 검증 시리즈-제1편┃동지애로 똘똘 뭉친 ‘그때 그 사람들’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며 대권 도전을 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인맥은 그가 살아온 인생의 굴곡만큼 다양하다. 그가 살아온 고달픈 여정을 얼마나 함께해왔느냐에 따라 친분의 농도도...

대권 주자 지상 검증 시리즈-제1편┃“도지사라는 십자가 어찌 쉽게 내려놓나”

인터뷰에 앞서 기자가 “대선 주자들에 대한 검증을 위한 인터뷰이니 만큼, 이것저것 궁금하고 의혹이 제기되는 부분들을 가감 없이 물어보겠다”라고 하자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마음껏 물...

친이계, ‘박근혜의 한계’를 보았다

뜻밖의 상황이다.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느닷없이 대권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4월20일 밤, 측근들과의 심야 회동을 통해 결심을 굳히고,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공식화했다. ...

경기 남부│야권 “최소 20석 자신”새누리당 우세는 10곳

경기 지역 52석의 전체 의석 중 경기 남부는 38석을 차지하고 있다. 이곳 역시 다른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는 곳이다. 17대 때는 열린우리당이 26석을,...

김문수 직계와 여성운동가 격돌…김지사 향후 입지가 걸린 승부

경기 부천 소사는 무려 16년간 새누리당의 텃밭이었다. 그러나 이번 19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도 자신할 수 없는 분위기이다. 3선에 도전하는 차명진 새누리당 후보에 맞서 18대 때...

넓어진 무대에 ‘여풍’ 몰러 나온다

오는 4·11 총선은 ‘여성 정치’의 시험대가 될 것 같다. 여야를 막론하고 여성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이 쏟아지고 있다. 새누리당은 여성 의무 공천 비율을 30% 적용하고 ...

미래로 가는 도시 이끄는 인재들

부천이라는 지명은 1910년 8월29일 경술국치를 당한 지 4년 후인 1914년 일제에 의해 전국에 걸쳐 부(府)·군(郡)·면(面)이 통폐합되면서 생겨났다. 부평의 ‘부’와 인천의...